Daily e-sports

[이슈] 라이엇, 'LoL' IP 기반 카드게임 '레전드오브룬테라' 공개

center
라이엇게임즈의 차기작이 전격 공개됐다.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 세계관을 바탕으로 제작된 카드게임 '레전드오브룬테라(LoR)'로 내년 하반기 중으로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라이엇게임즈는 16일 종로 그랑서울에 롤파크에서 열린 '리그오브레전드 10주년 기념 행사'를 통해 차기작 '레전드오브룬테라'를 공개했다. '레전드오브룬테라'는 'LoL'에 등장하는 챔피언이 등장하는 카드게임으로 챔피언의 특성을 잘 살린 매력적인 카드를 수집함과 동시에 다양한 카드로 덱을 꾸려 상대방과 전략 대결을 펼칠 수 있다.

'레전드오브룬테라'는 수비 턴에서도 상대의 행동에 따라 명령을 수행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공격 턴의 상대가 카드를 꺼내면 수비측에서도 카드를 꺼낼 수 있고, 스킬을 사용하면 스킬로 맞받아칠 수 있다.

center
'레전드오브룬테라'는 'LoL'과 세계관을 공유한다. 6개 진영이 등장하며 동일 진영 카드를 모아 덱을 구성할 경우 시너지를 낼 수 있다. 'LoL'에 등장하는 챔피언 스킬과 유사한 형태의 스킬이 등장해 'LoL' 이용자들이 쉽게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예를 들어 '레전드오브룬테라'에서의 애쉬는 'LoL' 애쉬의 궁극기 '마법 수정화살'처럼 광역 빙결 특수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

라이엇게임즈는 '레전드오브룬테라'를 트레이딩 카드게임(TCG)가 아닌 콜렉팅 카드게임(CCG)로 소개했다. 카드팩 뽑기가 주 수익 모델인 다른 게임과 달리 게임 진행만으로 대부분의 카드를 얻을 수 있게 하겠다는 것. 유료 카드 구매의 경우 무작위 뽑기 방식이 아닌, 원하는 카드를 직접 선택하도록 할 예정이다.

라이엇이 카드게임의 일반적인 수익 모델에서 탈피한 가장 큰 이유는 밸런스 유지를 위해서다. 라이엇은 '레전드오브룬테라'에서 'LoL'과 같이 수시로 밸런스 조정 패치를 진행해 특정 메타에 고정되지 않고 이용자들이 항상 새로운 전략과 전술, 카드를 활용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

center
라이엇은 카드 팩 뽑기 매출에 의존할 경우 강력한 신규 카드로 밸런스가 무너지고 메타가 고정되는 등의 부작용이 작용할 수밖에 없다며 '레전드오브룬테라'가 기존 카드게임들과 다른 노선을 걷게 될 것이라 설명했다. 라이엇은 대신 카드 뒷면 꾸미기, 펫 등 꾸미기 아이템 판매에 주력할 예정이다.

라이엇은 10월16일부터 21일까지 닷새 동안 '레전드오브룬테라' 1차 사전 체험 이벤트를 진행한다. 1차 사전 체험 버전에는 아이오니아, 그림자 군도, 프렐요드 등 6개 진영마다 4명씩 총 24명의 챔피언 카드가 등장한다. 한정된 인원의 초대된 PC 이용자만 1차 사전 체험에 참여할 수 있다.

2차 사전 체험 이벤트는 11월14일부터 11월19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PvP 대결이 추가될 예정이다. 2020년 1분기에는 랭크 시스템이 추가된 비공개 테스트가 PC와 모바일에서 동시에 진행된다. 정식 출시는 2020년 하반기가 될 전망이다.

한편, 라이엇은 '레전드오브룬테라' 외에도 다양한 신규 프로젝트를 이날 행사를 통해 공개했다. 'LoL' 기반 슈팅게임 '프로젝트A'와 역시 'LoL' 기반 격투게임 '프로젝트L', 'LoL'의 모바일 버전과 전략적 팀 전투 모바일 앱 등을 공개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