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생애 첫 홀인원’ 이가영, 8천 만원 상당 벤츠 승용차 부상

center
홀인원을 기록한 이가영이 부상으로 받은 차량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루키 이가영(20, NH투자증권)이 홀인원으로 8천 만원 상당의 자동차를 경품으로 받았다.

이가영은 6 인천 영종도에 위치한 스카이72 골프&리조트 오션코스(72, 6557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4라운드 8 (3)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이가영은 “153미터에 6 아이언을 쳤다. 살짝 맞바람이 불고 있었는데, 우측 앞에 떨어져서 10미터 정도 굴러서 들어갔다 상황을 설명하며8 홀에서 홀인원을 하고 싶다고 나흘 내내 캐디 오빠랑 얘기했는데, 진짜 하게 몰랐다. 잘은 보였는데 떨어지는 것과 경사를 타고 가는 것만 보였는데 공이 사라져서 설마 했는데 홀인원이었다. 너무 행복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생애 첫 홀인원이라는 이가영은 부상으로 8천 만원 상당의 벤츠 E-Class E300 아방가르드를 부상으로 받는 겹경사도 누리게 됐다.

부상으로 받은 차량에 관해 이가영은 “20살인데 아직 면허가 없다. 아빠랑 상의해서 아빠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이가영은 공동 4위(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로 경기를 마쳤다.

한편 대회 3라운드에서는 이효린이 12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