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2019 넥스트콘텐츠페어 부산 벡스코서 개최…465부스·15개국 참여

center
2019년 넥스트 콘텐츠페어의 막이 열렸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이 주관하는 '2019 넥스트콘텐츠페어'는 10월 4일부터 오는 6일까지 총 3일간 '콘텐츠로 커뮤니티를 잇다(Connecting communities with content)'를 주제로 부산 벡스코에서 각 지역의 대표 콘텐츠와 일러스트, 캐릭터가 전시되는 행사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한 넥스트콘텐츠페어에는 광역시도 17개 지역 문화산업 지원기관 우수 콘텐츠 기업 123개사가 참여해 다양한 분야로 465개 부스를 마련하고 관람객들을 맞이하고 있다. 해외의 경우에는 베트남, 싱가포르를 포함한 아시아 15개국의 제작사와 투자사 등 총 65개사가 참여했다.

전시장은 ▲ 비즈니스라운지, ▲ 지역관(성과 전시관, 공동관), ▲ 특별관(일러스트·글로벌 성공기업관, 캐릭터 페스티벌관), ▲ 1인 미디어 체험 구역으로 이뤄졌다. ▲ 지역성과 전시관에서는 지역별 주력 산업과 연계할 수 있는 지역 특화 우수 콘텐츠(27개)를 선보이고, ▲ 지역 공동관에서는 '아기 익룡 에나', '비밀의 바람숲', '쌈봇', '꼬마 갈매기 런즈' 등, 123개 콘텐츠 기업의 우수 콘텐츠가 관객을 기다리고 있다.

center
특히 이번 넥스트콘텐츠페어에서는 지역콘텐츠 산업의 육성을 도모하고, 총괄 기능을 수행하는 17개 '콘텐츠산업 거점기관*'이 출범한다. 이는 문제부가 발표한 '콘텐츠산업 경쟁력 강화 핵심전략('18년 12월)'의 3대 중점 추진과제 중 하나로서, 이를 통해 지역 콘텐츠 생태계를 새롭게 구축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아울러 사업화 및 해외진출 다변화를 시도하려는 콘텐츠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콘텐츠 산업을 위해 해외 구매자(바이어)와의 일대일 상담회 ▲콘텐츠 비즈니스 삳담 프로그램 ▲한국예탁결제원과 오픈트레이드가 주관하는 '지역콘텐츠기업 모의 크라우드펀딩 Day' 등의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이밖에도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진행된다. ▲코미디언 옹알스의 '한국코미디 세계화 성공사례 발표'를 주제로 한 '콘텐츠인사이트' 강연이 4일, ▲웹툰작가 마인드C의 '웹툰콘텐츠란 무엇인가' 특강 ▲유튜브 크레에이터 꽈뚜릅, 선바의 팬사인회가 5일, '레드슈즈' 홍성호 애니메이션 감독, '김비서는 왜 그럴까?' 정경운 작가, '기억의 밤' 장항준 영화감독의 '지역스토리 성공사례 토크쇼'가 5~6일동안 진행된다. ▲지역스토리 피칭 ▲4~6일 전국 지역공공캐릭터가 참가하는 '지역 공공캐릭터 축제, 시상식' 등 다양한 주제의 프로그램도 펼쳐진다.

김일 한콘진 지역사업본부장은 "넥스트콘텐츠페어는 지역콘텐츠 산업의 성과와 가능성을 보여주는 동시에 지자체 및 지역콘텐츠 전문육성 기관 간의 상호 교류를 위한 장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지역 콘텐츠 산업이 글로벌 진출을 통해 대한민국 콘텐츠 산업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전략적 육성과 사업화 확대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광역자치단체 출연기관(지역 추천)으로 정책연구, 발전계획 수립, 지역 내 협력체계 구축, 지역 연결망 관리 등 수행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