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애쉬튼 커쳐 결혼생활 중 바람 논란...데미 무어와 결혼생활 어땟나?

데미 무어가 애쉬튼 컬쳐와의 결혼 생활을 폭로해 논란이다.

center
데미 무어 결혼 생활 폭로(사진=데미 무어 SNS)

데미 무어는 23일(현지시간) 미국 ABC 방송 ‘굿모닝 아메리카’에 출연했다. 데미 무어는 회고록 ‘인사이드 아웃’(Inside Out) 출간했다.

데미 무어는 회고록과 인터뷰를 통해 “엄마의 자살 시도를 수차례 목격했고 내가 입에 손을 넣어 약을 빼내기도 했다.10대 때부터 엄마를 따라 술집에 드나들었다”며 “15세가 되던 해, 어머니가 데려온 아저씨에 성폭행을 당했다. 그 사람이 ‘엄마한테 500달러에 팔린 기분이 어때’라고 하더라”고 고백했다.

데미 무어는 “아니라고 믿고 싶지만, 그건 강간이었고 엄청난 배신감을 느꼈다. 어머니는 그 후로도 그 남성에게 집 열쇠를 줬다”고 털어놨다.

이뿐만 아니라 전 남편 애쉬튼 커쳐와의 결혼생활 중 은밀한 부분까지 공개하며 논란이 됐다.

데미 무어는 “남편이 원하는 아내가 되기 위해서, 내가 얼마나 잘났고 재밌을지 보여주고 싶어 쓰리썸(threesome)을 허락했다”고 말했다. 데미 무어는 이 같은 행동이 “실수였다”고 밝혔다.

또한 데미 무어는 애쉬튼 커쳐의 외도를 언급하며 “애쉬튼 커쳐가 2010년 뉴욕 촬영 때 다른 여자와 바람을 피웠다. 제3자를 우리 관계에 끌어들였단 이유로 그는 자신이 한 일을 어느 정도 정당화했다”고 말했다.

데미 무어는 애쉬튼 커쳐와 결혼 당시 아이를 가졌으나, 6개월말에 유산했다고 고백해 충격을 더했다. 데미 무어는 에쉬튼 커쳐와 이혼 후 술과 약물에 의존했다고 밝히며 “일도 안 들어왔고 사랑도 끝나 방탕한 생활을 했다. 애쉬튼 커쳐와 이혼한 뒤 난 스스로 눈을 가렸고 내 자신을 잃어버렸다. 내가 왜 여기까지 왔는가 싶더라”고 말했다.

데미 무어의 갑작스런 고백은 한국뿐만이 아니라 전 세계에 충격을 줬으며 강한 후폭풍이 예상된다.

데미 무어의 폭로에 애쉬튼 커쳐는 25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안 좋은 말이 담긴 트윗을 남기려다가 아들과 딸, 아내를 보고 참았다”라고 남겼다. 이어 “인생은 좋은 것”이라며 “진실을 원하면 메시지를 보내라”고 언급했다.

한편 애쉬튼 커쳐는 데미 무어와 결혼 생활 당시 미국 연예잡지 ‘스타’는 애쉬튼 커쳐가 데미 무어와의 6번째 결혼기념일에 3명의 금발 여성과 샌디에이고의 한 호텔 펜트하우스 스위트룸에서 부적절한 파티를 즐겼다고 전해 논란이 된 바 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