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레전드매치] 박성현&소렌스탐 호흡 관심... 박세리는 렉시톰슨과 '한팀'

center
포섬매치 대진 이미지. 제공_세마스포츠마케팅
LPGA 전설과 LPGA 최강 현역 선수들이 출전하는 '설해원ㆍ셀리턴 레전드 매치' 대진이 결정됐다.
박성현은 애니카 소렌스탐과 한팀으로 경기를 펼치고 '한국 골프영웅' 박세리는 렉시 톰슨과 호흡을 맞춘다.

LPGA 레전드 선수들과 LPGA 현역 선수들이 출전하는 '설해원ㆍ셀리턴 레전드 매치'는 오늘 21, 22일 양일간 강원도 양양 설해원에서 진행된다.

'설해원ㆍ셀리턴 레전드 매치'에는 줄리 잉스터(LPGA 통산 31승, 메이저 7승)와 애니카 소렌스탐(LPGA 통산 72 승, 메이저 10 승), 박세리(LPGA 통산 25 승, 메이저 5 승), 로레나 오초아(LPGA 통산 27 승, 메이저 2 승)가‘레전드’팀의 일원으로 출전하고 박성현, 이민지, 렉시 톰슨, 아리야 주타누간이 전설들에 맞설 LPGA 현역선수 팀인 '넥스트 제너레이션' 팀으로 뭉쳤다.

설해원ㆍ셀리턴 레전드 매치' 첫날 경기인 포섬매치 대진은 지난 9월 3일부터 9일까지 카카오를 통해 2000여명의 투표로 결정됐다.

21일 치러지는 포섬매치는 LPGA 레전드 선수와 넥스트 제너레이션 선수가 한 조를 이루어 공 한 개를 번갈아 치는 방식으로 치러지며 22일에는 스킨스게임이 진행된다.

포섬매치 팀 구성은 줄리 잉스터-이민지(30%), 아니카 소렌스탐-박성현(46%), 박세리-렉시 톰슨(27%, 차순위), 로레나 오초아-아리야 주타누간(33%)으로 지어졌다.

매치 중 가장 팬들의 관심을 끄는 관전포인트는 애니카 소렌스탐과 박성현의 팀 플레이다. 현역 시절 애니카 소렌스탐은 완벽했다. 장타는 물론 날카로운 아이언샷에 정교한 퍼팅까지 부족한 게 없었다. 한편 박성현은 LPGA 투어를 주름잡는 장타를 바탕으로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공격적인 플레이를 앞세운 박성현과 여전히 '영원한 골프여제'로 추앙받는 애니카 소렌스탐이 어떤 경기력을 선보일지 팬들의 시선이 집중될 전망이다.

박세리는 “21일 팀 매칭 결과를 확인하고 나니 선수 시절로 돌아간 듯한 긴장감도 생기며, 함께 팀을 이루게 된 렉시 톰슨과 어떤 플레이를 함께 해나가는 것이 가장 효과적일지에 대한 전략도 고민 중이다. 물론 즐기는 플레이가 가장 좋은 결과를 가져오겠지만 얼마 남지 않은 기간 동안 연습에 더욱 매진할 것이다”라며 승부욕을 숨기지 않았다.

설해원ㆍ셀리턴 레전드 매치는 다음스포츠와 카카오TV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유태민 마니아리포트 기자/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