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프리뷰] 넥슨 신작 'V4', 서버 경계 허문 '인터 서버'가 핵심!

center
'히트'와 '오버히트'로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낸 바 있는 넷게임즈의 차지작 'V4'에 대한 이용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넷게임즈 모기업이자 게임 퍼블리셔인 넥슨이 8월30일 티저 사이트를 열고 본격적인 출시 준비에 돌입한 것.

9월3일 'V4' 공식 유튜브를 통해 공개된 '리얼타임 원테이크 플레이'는 많인 이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특히 각기 다른 서버에 속한 이용자들이 하나의 필드에 모여 펼치는 규모감 있는 전투 장면에 영상을 접한 이용자들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영상 공개 이틀 만에 조회수 100만 건을 넘어섰으며 '넷게임즈니까 믿고 기다린다' 등의 댓글도 300개 이상 달리며 'V4'에 쏠린 관심을 입증하고 있다.

◆인터 서버, 서버의 경계를 허문 경쟁과 협력의 장

'인터 서버'는 'V4'의 가장 큰 차별화 포인트다. 최대 5개 서버에 속한 이용자가 한 공간에 모여 초대형 연합 전투와 고도화된 전략 전투를 펼칠 수 있는 서버다. 이용자는 일반 필드 대비 월등히 높은 확률로 아이템과 보상을 얻을 수 있으며, PC 온라인게임 수준의 거대한(Massive) 필드에서 규모감 있는 PvP(Player vs Player, 이용자 간 대전)를 즐길 수 있다. 특히, 한정된 자원을 둘러싼 대립과 협력 구도를 강화하기 위해 길드와 서버 이름이 동시에 노출되는 점이 특징이다.

박용현 대표는 "기존 게임에서는 힘의 우위에서 한 번 밀리기 시작하면 뒷수습이 안 돼 결국 (특정 세력이 장악하는) '저주 서버'가 되곤 했다"며 "'V4'는 5개의 서버를 인터 서버로 묶어 후퇴할 수 있는 자리를 보장해 나름의 밀고 당기기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center
인터 서버로 진입하는 차원의 경계.
◆모바일게임에서 경험하지 못했던 고품질 '리얼 필드' 구현

넷게임즈는 회사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집약된 최첨단 컴퓨터 그래픽과 실사 기법을 'V4'에 구현했다. 실제 숲과 사막 등 풍경을 그대로 옮긴 듯한 리얼 필드와 압도감이 느껴지는 보스 몬스터 표현 등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소위 '믿고 보는 언리얼 엔진 장인'으로 불리는 박용현 대표는 언리얼 엔진 기반의 '리니지2', '테라' 등 인기 온라인게임의 개발을 주도한 바 있다. 'V4'는 인기 모바일게임 '오버히트'에 적용된 언리얼 엔진의 최신 버전인 언리얼 엔진4로 개발 중이다.

center
데커스 화산.
◆오픈 필드에서 펼쳐질 현존하는 최대 규모의 '보스 레이드'

'V4'의 필드 보스 레이드는 최대 300명의 이용자가 동시에 전투를 벌이는 전례 없는 규모를 자랑한다. 개발진은 PC MMORPG 수준의 거대한 게임 환경을 모바일에서 느낄 수 있도록 필드 보스 레이드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단순히 보스 몬스터를 물리친 후 게임 내 실시간 랭킹에 이름을 올리는 것이 아닌, 기여도 랭킹 보상과 가장 높은 처치 기록(1위)을 달성한 길드원에게 필드 점령 보상을 제공해 개인 및 길드 단위의 강함을 증명할 수 있도록 했다.

center
필드 보스.
◆상상 그 이상의 강력한 경험을 제공하는 '데빌체이서 모드'

넷게임즈는 'V4' 출시일 기준으로 블레이더, 나이트, 건슬링어, 매지션, 워로드, 액슬러 등 총 6개 클래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모든 클래스는 특정 조건을 만족하면 순식간에 폭발적인 딜링을 발휘하는 '데빌체이서 모드'로 변신할 수 있다. 전작에서 선보인 변화무쌍한 액션 연출을 가미한 해당 모드에서는 '데빌체이서' 전용 스킬 세트로 교체되며, 기본 캐릭터보다 훨씬 빠르고 강력한 전투를 즐길 수 있다.

◆다채로운 동료 콘텐츠를 통해 성장하는 게임 방식

'V4'는 단순히 레벨을 올리는 성장을 넘어 탈것과 펫, 생활 콘텐츠를 통한 자유도 높은 성장 방식을 제공한다. 탈것과 펫은 이동 속도, 무게 증가 등 다양한 편의 효과와 고유 능력치를 지닌다. 귀여운 외형의 강아지부터 강철투구를 착용한 전투사자까지 이용자 취향을 만족시킬 수 있는 다채롭고 개성 있는 탈것과 펫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이용자는 전투에 도움을 주는 '동료 시스템'을 활용해 더욱 진보된 플레이를 경험할 수 있다. 게임에서 수집한 동료는 필드 사냥, 채집, 토벌 공략 등 성장에 필요한 다양한 활동을 대신 수행하기 때문에 이용자가 플레이하지 않는 순간에도 게임의 연속성을 유지할 수 있다. 채집, 제작 등 생활 콘텐츠도 추가될 예정이다.

◆9월27일 쇼케이스 통해 상세 정보 공개된다

넥슨은 9월27일 'V4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열고 밀레니얼부터 시니어 세대까지 MMORPG 주요 이용자 70여 명과 인플루언서 30명, 게임 전문 기자단을 초청해 'V4'를 알릴 계획이다. 이날 행사는 넷게임즈 박용현 대표, 손면석 PD, 넥슨 IP4그룹 최성욱 그룹장 등 핵심 관계자가 모두 참석한다.

넷게임즈 박용현 대표는 "수 차례에 걸쳐 진행된 사내 테스트 과정을 통해 'V4' 콘텐츠의 재미와 서버 안정성을 검증했다"며 "신규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권)를 바탕으로 한 과감한 도전 정신과 기술적 진보를 'V4'를 통해 모바일에서 구현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