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비즈] 방탄소년단의 빅히트엔터, 게임 개발사 수퍼브 인수

center
수퍼브(Superb Corp., 공동대표 김선행, 오민환)는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공동대표 방시혁, 윤석준, 이하 빅히트)의 자회사로 편입됐다고 19일 밝혔다.

수퍼브는 음악 및 IP 관련 게임을 10년 이상 개발해온 전문 인력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갖춘 회사다. 2016년 설립된 이후, 모바일 및 닌텐도 스위치용 리듬 게임 '피아니스타'를 전 세계에 출시했으며, 인기 네이버 웹툰 '유미의 세포들' IP를 활용한 캐주얼 리듬게임 '유미의 세포들 with 네이버 웹툰'을 출시한 바 있다.

수퍼브는 앞으로 빅히트 및 관계사들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게임을 제작하고, 다양한 문화예술 장르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고품질 게임 개발과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수퍼브 김선행 대표는 "음악산업의 비즈니스 모델을 혁신하고 있는 빅히트와 함께하게 돼 기쁘고, 구성원 모두에게 새로운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빅히트와의 협력을 통해 새로운 가치 창출과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수퍼브 오민환 대표는 "수퍼브는 음악과 게임의 경계를 넘나들며 새로운 유형의 재미를 창출하는 데 주력해왔다"며, "양사의 혁신적인 콘텐츠와 개발력을 통해 전 세계 이용자들의 기대에 부합할 수 있는 콘텐츠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빅히트 방시혁 대표는 "빅히트는 게임이 우리의 주력 분야인 음악과 강력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산업이라고 생각한다"며, "특히, 음악게임 분야는 빅히트의 역량과 만날 때 강점을 보일 수 있는 영역이라고 보고 다양한 기회를 모색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인수가 양사는 물론 빅히트가 확장해 갈 멀티 레이블들에 긍정적 가치와 가능성을 가져다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빅히트는 가수 이현, 그룹 방탄소년단과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소속돼 있으며, 지난달 걸그룹 여자친구 소속사 쏘스뮤직을 인수하는 등 레이블 확장 및 사업영역별 구조 개편을 추진하고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