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넥슨 신작 'V4', 인터 서버로 무장하고 11월 출시

center
'히트'와 '오버히트'를 개발한 넷게임즈가 만든 세 번째 신작인 '브이포(이하 V4;Victory for)'가 오는 11월 출시를 앞두고 베일을 벗었다.

넥슨은 13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사옥에서 모바일 MMORPG 'V4'의 미디어 공동 인터뷰를 열고 게임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

'V4'는 '히트', '오버히트' 등 인기 모바일 게임 제작사로 유명한 넷게임즈가 만든 세 번째 신작이다. 즐거움과성취감을 제공한다는 목표로 최고 수준의 그래픽과 기술력을 통해 MMORPG만의 재미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13일 공개된 'V4'는 인터 서버를 도입해 서버를 자유롭게 오가며 무한 경쟁을 펼칠 수 있도록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밝혔. 서버 안에서만 이용자끼리 경쟁하는 것이 아니라 열린 운영을 통해 다른 서버에서 활동하는 이용자들과 무한 경쟁을 펼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것. 이용자는 자신의 서버에서 플레이하는 것처럼 일상적으로 게임을 즐기지만 실제로는 인터 서버를 통해 다른 서버의 플레이어와 경쟁, 교류, 화합해서 플레이를 즐기는 것이 특징이다.

캐릭터와 클래스도 공개됐다. 'V4'는 6개의 클래스로 구성되어 있으며 공격적인 플레이를 지향하는 게임의 특성에 맞게 각 클래스는 주무기와 보조 무기로 구성된 2개의 무기를 장착할 수 있다. 원거리 마법 계열의 매지션, 근거리 물리 공격을 담당하는 워로드, 검과 건틀릿을 사용하는 블레이더, 검과 방패를 보유한 나이트, 궁수를 대신하는 캐릭터인 건슬링어, 도끼를 주력 무기로 사용하는 하이브리드형 캐릭터인 액슬러로 직군이 구성됐다. 'V4'는 전담 지원가나 전문 힐러를 두지 않은 대신 스킬을 다양하게 배분함으로써 균형을 맞출 계획이다.

'V4'는 '히트'와 '오버히트'에서 도입해 호평을 받았던 다양한 카메라 구도를 제공한다. 캐릭터 중심의 노멀 뷰와 위에서 내려다 보는 톱 뷰는 물론, 스킬을 연달아 사용할 때 그래픽 효과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액션 카메라, 이용자가 좋아하는 각도를 만들어낼 수 있는 프리 카메라 기능을 갖췄다. 액션 카메라의 경우 클래스마다 이펙트가 다르다는 점을 감안해 구도가 다른 것도 특징이다.

넷게임즈 손면석 PD는 "서로 다른 서버에 속한 10만 명 이상의 이용자가 동시에 만나는 공간을 게임 안에 구현한 인터 서버 기능을 활용해 PC 온라인게임에서 경험할 수 있었던 이용자간의 협력, 경쟁의 재미를 구현하겠다"라고 말했다.

넥슨은 11월 중 국내 양대 마켓을 통해 'V4'를 출시한 뒤 글로벌 지역까지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