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美 ESA, 내년부터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 돌입

center
미국의 ESA(Entertainment Software Association, 엔터테인먼트소프트웨어협회)가 게임물에 적용된 확률형 유료 아이템(랜덤박스)에 대한 자율규제에 나선다.

ESA는 7일(미국 현지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소비자 구매에 대한 추가 정보 제공에 대한 비디오게임 업계의 약속'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을 통해 2020년부터 확률형 아이템의 구체적인 확률 공개가 포함된 자율규제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ESA는 7일 소니와 닌텐도, MS 등 3대 콘솔 플랫폼 홀더를 비롯한 주요 회원사 관계자들과 함께 모여 확률형 아이템 자율규제에 대해 논의했으며, 확률형 아이템의 구체적인 아이템 획득 확률을 공개토록 하는 공통의 플랫폼 정책을 마련키로 했다. 구체적인 적용시기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지는 않았지만 늦어도 2020년 안에 확률형 아이템 대한 자율규제를 시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ESA 결정에는 액티비전 블리자드, 반다이남코 엔터테인먼트, 베데스다, 번지, EA, MS, 닌텐도, 소니, 테이크투 인터랙티브, 유비소프트, 워너브라더스인터랙티브엔터테인먼트 등 미국의 주요 개발사와 퍼블리셔, 플랫폼 홀더가 대거 참여했다.

한편 ESA의 자율규제 추진은 미국 연방통상위원회(FTC) 차원에서 '랜덤박스' 규제에 관한 논의와 조사가 이뤄지고 정치권에서의 규제 목소리가 높아지는 등 추후 '랜덤박스'에 대한 규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선제적 대응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