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비즈] 넥슨, 2분기 실적 발표…반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

center
넥슨(대표이사 오웬 마호니)은 8일 2019년 2분기 연결 실적을 발표했다.

넥슨은 2분기 매출 538억 엔(한화 약 5712억 원), 영업이익 129억8700만 엔(한화 약 1377억 원), 순이익 191억4500만 엔(한화 약 2030억 원)을 기록했다. 2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13% 상승했으며, 2019년 상반기 매출 1469억 엔으로 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전년동기대비 19%, 41% 감소했다.

넥슨은 '던전앤파이터', '메이플스토리', '피파온라인4', '카트라이더' 등 주요 스테디셀러 게임의 장기 흥행에 힘입어 반기 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서비스 16주년을 맞이한 '메이플스토리'는 콘텐츠 업데이트에 힘입어 한국 지역에서 6분기 연속 두 자리 수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던전앤파이터' 역시 중국 노동절 및 11주년 업데이트를 통해 안정적인 매출을 이어갔다.

center


'카트라이더'의 2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배 이상 성장했고, '피파온라인4'는 신규 클래스 선수 도입 및 프로모션을 통해 전망치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

넥슨 오웬 마호니 대표이사는 이번 실적에 대해 "2분기의 성장세는 장기 흥행작에 대한 넥슨의 탁월한 서비스 역량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3분기 이후에도 자사의 강점들을 기반으로 건강하고 장기적인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넥슨은 최근 완전 인수 계획을 발표한 엠바크 스튜디오를 통해 서구권 시장의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새로운 게임과 이용자 경험을 창조하기 위해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