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KGMA, 서울대 이경민 교수 초청 토론회 24일 개최

center
한국게임미디어협회(회장 이택수)와 한국게임기자클럽은 서울 역삼동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엔스페이스에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인지과학전공의 이경민 교수를 초청해 오는 24일 게임 질병코드 관련 토론회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게임을 산업적 시각에서 접근했던 기존 '질병코드 지정' 토론회와 달리 의학 및 인지과학의 관점에서 'WHO 질병코드 지정'의 문제점에 관해 토론이 진행될 계획이다.

지난 5월 WHO 발표 이후 '게임 질병코드 지정' 이슈와 관련해 많은 토론회가 있었지만, 게임 업계는 대체로 이 문제를 문화와 산업적 관점으로 접근해 반대의견을 피력했다. '게임 질병코드' 분류를 찬성하는 국내 정신의학회가 의학적인 관점에서 필요성을 강조해 온 것과는 대조적이다.

이번 초청 토론회 강연자로 나서는 이경민 교수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인지과학전공 교수로 행동신경학과 인지신경과학을 전공했으며 2014년 한국인지과학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경민 교수는 이번 토론회에서 'WHO 게임 질병코드' 분류에 의학적 문제점을 제기할 예정이다. 더불어 한국 의학계가 왜 게임을 '질병코드'로 분류하려는 지에 대한 자신의 의견도 피력할 계획이다.

이번 토론회는 한국게임미디어협회 및 한국게임기자클럽 회원뿐만 아니라 게임 업계 종사자라면 누구나 사전신청을 통해 참관할 수 있다. 참여 신청은 한국게임미디어협회 사무국(02-569-8222)으로 하면 된다.

한국게임미디어협회 이택수 회장은 "WHO 게임 질병코드 분류에 대한 문화계 전반의 우려 목소리가 있지만, 이 문제를 의학적으로 접근해 보려는 시도는 부족했다"며 "이번 토론회를 계기로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분석과 논거가 마련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