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인터뷰] 최윤아 넥슨컴퓨터박물관장 "게임 인식 재고 공간 계속 소개하고파"

center
넥슨컴퓨터박물관 최윤아 관장.
"국내 온라인 게임은 지난 25년 동안 크게 발전했음에도 사회적 인식이 좋지 않다. 새로운 인식을 위해 책임과 의무를 다해야 한다."

넥슨은 서울 종로구 소격동에 위치한 아트선재센터에서 국내 온라인게임 25주년 기념 전시회 '게임을 게임하다/인바이트 유(invite you_)'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는 넥슨컴퓨터박물관과 넥슨코리아 인텔리전스랩스가 기획했으며, 게임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가질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됐다. 넥슨은 오는 18일 진행될 전시회에 앞서 넥슨컴퓨터박물관 최윤아 관장, 넥슨코리아 인텔리전스랩스 강대현 부사장이 참석해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다.

최윤아 관장은 "작년 5월에 인텔리전스랩스와 함께 본 전시회 기획을 준비했다. 이번 전시회는 준비 기간만 1년이 넘어가는 프로젝트였다. 관람객들에게 게임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심어주고, 다양한 측면에서 게임을 주제로 논의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됐으면 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본 전시회는 게임에 관해 관심이 없는 관람객들도 이해할 수 있도록 직관적인 전시물로 구성됐다. 최윤아 관장은 "게임을 이용하는 관람객뿐만 아니라 관심이 없던 이들도 게임에 대해 이해하고 인식을 개선할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관람객은 이번 전시회에서 자신의 넥슨 아이디를 로그인하거나 게스트 계정을 이용해 전시물들을 체험할 수 있다. 넥슨이 서비스하는 게임 캐릭터들과 상호작용을 할 수 있으며, 인텔리전스랩스의 게임 데이터 수집 현황 등도 확인할 수 있다. '게임을 게임하다/인바이트 유(invite you_)' 전시회는 오는 7월18일부터 9월1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다음은 최윤아 관장, 강대현 부사장과의 일문일답.

center
넥슨코리아 인텔리전스랩스 강대현 부사장.

Q 대중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특별히 신경을 쓴 부분이 있는지.
A 최윤아=전시 공간에 들어왔을 때 관람객들이 즉각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했다. 직관적인 구조로 이뤄졌기에 게임을 모르는 관람객들도 이해하기 위한 노력을 유도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 관람객들이 지난 25년 동안 발전해온 국내 온라인 게임에 대한 새로운 면을 확인하게 된다면 그것만으로도 우리가 계획했던 취지에 부합한다고 본다.

Q 전시회에서 넥슨 ID로 로그인을 시도할 때 보안 문제는 없을지.
A 강대현=전시 작품을 보기 위해 활용되는 로그인이기 때문에 보안 문제는 없다. 넥슨 ID가 없어도 게스트 계정을 이용해 충분히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A 최윤아=터치스크린이 아니기 때문에 자판을 손가락으로 입력할 일이 없어 다른 관람객이 비밀번호를 확인할 수 없다.

Q 게임 데이터 수집 비용이 적지 않다. 향후에 창출할 수 있는 부가 가치가 있기 때문에 비용을 투자하는 것으로 보인다.
A 강대현=데이터를 자세히 쌓게 되면 이용자가 게임을 어떤 방식으로 이용하고 있는지 구체적으로 알 수 있다. 이는 향후에 이용자들이 좋은 환경에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도록 활용된다. 더욱 많은 이용자들의 다양한 게임 패턴을 분석한다면 그만큼 발전된 게임 환경을 만들 수 있는 가치가 있다.

A 최윤아=그간 쌓아놓은 데이터가 있었기에 이번 전시회를 마련할 수 있었다. 이용자들의 게임 이용을 분석해 직관적인 전시물 구성이 가능했다.

Q 전시회를 무료로 진행한 이유는.
A 최윤아=비용을 받지 않고 콘텐츠를 기획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지만, 이번 전시회를 통해 다른 곳에서 경험해본 적 없는 색다른 공간을 마련하는 것이 목표였기에 무료로 결정했다. 게임에 관심이 없던 사람들도 비용 부담 없이 체험하길 바란다.

Q 세계보건기구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등록 권고와 관련해 고려한 부분이 있는지.
A 최윤아=사실 이번 전시회는 WHO 질병코드 이전에 기획이 추진됐기 때문에 직접적인 관련은 없다. 그러나 게임에 대해 부정적 측면으로만 바라보고 있는 사회가 아쉽다. 게임에 대한 인식을 환기되길 바라는 본 전시회의 취지가 좋은 결과를 내길 바란다. 게임에 대한 새로운 논의를 할 수 있는 출발점이 됐으면 한다.

Q 게임의 어떤 점을 예술과 연결하려 했는지.
A 최윤아=온라인게임은 현대 예술 작품과 차이점이 많이 없다고 본다. 본 전시회에 최첨단 기술력이 더해진 시청각적 전시물이 현대 예술 작품의 모습이 보였다. 또한 게임이 예술적 가치가 있다는 점을 부각하기 위해 마련한 공간이 아니라 게임에 대한 새로운 시선과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

Q 게임에 관심이 없는 관람객들에겐 전시물을 이해하기 어렵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든다.
A 최윤아=누구나 체험할 수 있게 직관적으로 전시물들을 구성했다. 넥슨 ID가 없어도 게스트 계정으로 쉽게 이용할 수 있으며, 게임에 대해 쉽게 이해하고 이를 통해 관심이 없던 사람들도 게임에 대해 새로운 시선을 바라봐주길 바란다.

Q 전시회 이후 계획은.
A 최윤아=본 전시회는 9월1일까지 진행된다. 일단 처음 시도해보는 전시회라 해봐야 알겠지만 이번이 마지막이 아니었으면 한다. 좋은 결과가 나온다면 앞으로도 게임에 대한 인식을 재고할 수 있는 공간을 계속 소개하고 싶은 마음이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