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통산 9승' 김세영 "기세를 이어 메이저 첫승 도전"

center
김세영. 사진=마니아리포트DB
김세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우승하며 통산 9승째를 신고했다.

김세영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클럽(파71, 6550야드)에서 치러진 마라톤 클래식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22언더파 262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렉시 톰슨(미국)을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했다.

톰슨에 1타 차 단독 선두로 최종라운드에 나선 김세영은 전반 홀부터 버디 쇼를 펼치며 매섭게 타수를 줄여나갔다.

2번 홀(파3)에서 첫 버디 이후 7번 홀(파5)부터 9번 홀(파4)까지 3개 홀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전반 홀에서 4타를 줄여냈다.

이어 10번 홀과 11번 홀(파4)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했고, 15번 홀(파4)에서 7번째 버디를 추가하며 추격자 렉시 톰슨과의 격차를 5타 차로 벌렸다.

하지만 16번 홀(파4)에서 보기가 기록됐다. 추격자 톰슨은 17번 홀(파5)에서 버디, 18번 홀(파5)에서 이글을 기록하며 맹추격을 했지만 남은 홀이 없었고, 김세영은 2타 차로 우승했다.

경기를 마친 김세영은 "렉시 톰슨이 마지막 홀까지 굉장히 많이 따라잡아서 5타차 리드로 갔음에도 불구하고 마음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래도 마지막 홀까지 큰 실수없이 마무리해서 다행이었다"고 하며 "우승을 해서 기분이 너무 좋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렉시가 마지막에 세 홀 연속 버디를 했는데, 그때 조금 더 압박감을 느꼈다. 그래서 '안 되겠다. 내가 좀 더 잘 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다. 어차피 마지막 두 홀은 거리가 많이 나가는 렉시에게 좀 더 유리한 홀들이어서, 내가 좀 더 타수 차이를 만들어야 겠다는 생각을 하면서 플레이했던 것 같다"고 하며 "코스 안에서 두려움도 많이 있고, 또 집중이 안 되는 요소들이 많이 있지만 그런 것에 신경을 안 쓰려고 노력하기보다는 내가 해야 할 것에 신경을 더 몰두했던 게 어려운 상황을 넘어갈 수 있었던 요인이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올해로 35회째를 맞은 이번 대회에는 박세리, 김미현, 유소연, 최운정 등이 김세영에 앞서 우승컵의 주인공이 됐다.

바톤을 이어 우승컵을 들어올린 김세영은 "이 대회가 35년 동안 LPGA를 후원하고 많은 한국 선수들이 우승을 했잖은가. 박세리, 김미현, 유소연, 최운정 선수 등 많은 우승자가 있었는데, 그 중 한 명이 됐다는 것이 영광스럽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한국 선수로서 많은 팬분들께 좋은 에너지가 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지난 5월 메디힐 챔피언십에서 시즌 첫 승을 기록한 김세영은 2개월 만에 시즌 2승째 수확에 성공하며 통산 9승을 완성했다.

LPGA투어에서 통산 9승을 기록한 선수는 박세리(25승), 박인비(19승), 신지애(11승), 최나연(9승)으로 김세영은 5번째 통산 9승 달성 선수가 됐다.

하지만 통산 9승 중에 아직 메이저 우승은 없다.

김세영은 "메이저 대회 전에 우승을 해서 좀 더 추가적인 자신감을 얻었다. 다음 한 주 쉬는데 쉬는 동안 컨디션 조절을 잘 하고, 연습을 해야 할 것 같다. 아직 메이저 대회 우승이 없는데 지금 이 좋은 기운을 가져가서 좋은 결과를 만들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

마지막으로 김세영은 "한국에 계신 팬들이 응원을 해 주셔서 마지막까지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다. 다음 주 한 주 쉬고 메이저에서 인사드릴 수 있을 것 같은데,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서 많이 노력하겠다. 항상 감사하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