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3세대 라이젠이 대세! AMD, CPU 시장서 인텔 눌렀다

center
CPU 시장의 '영원한 2인자'로 불리던 AMD가 인텔의 점유율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비교 사이트 다나와는 지난 11일 AMD의 CPU 판매량 점유율과 판매금액 점유율이 각각 53.4%, 50.8%를 기록, CPU 시장의 맹주 인텔을 제치고 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이같은 점유율 역전 현상은 이 달 8일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3세대 라이젠 프로세서의 인기 때문인 것으로 다나와 측은 분석했다. 3세대 라이젠은 7나노미터 미세공정으로 양산된 첫 CPU로, 동일 가격대 인텔 CPU 대비 더 많은 코어와 스레드로 다중 작업에서 압도적인 성능을 자랑한다. 게임 성능에서도 인텔 CPU와 거의 근접한 성능을 보이며 최근 대세 CPU로 떠오르고 있다.

center


AMD CPU는 개별제품 별 판매량 점유율에서도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메인스트림 제품인 라이젠5 3600과 라이젠5 3700X는 출시 3일만에 각각 10.45%와 7.15%의 판매량 점유율을 기록했다. 반면 인텔의 대표 프로세서인 코어 i5 9400F의 판매량 점유율은 9일 21%에서 11일 17.7%로 3% 이상 하락했다.

인텔은 지난해 발생한 보안 결함이슈와 공급난 속에서도 꾸준히 CPU 시장 1위를 수성해왔지만, 경쟁 프로세서의 인기로 오랜 1위 자리를 AMD에 내주게 됐다.

다나와 측은 "당분간 3세대 라이젠을 필두로 한 AMD CPU의 인기가 이어질 듯 하지만, 연내 도입 예정인 인텔의 새 미세공정(10nm) 기반 프로세서 등장과 차후 대응에 따라 시장 분위기가 바뀔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