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신인왕 출신' 장은수 6언더파 몰아치며 단독 선두...메이저퀸 도전

center
장은수. 사진=마니아리포트DB
장은수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기아자동차 한국여자오픈에서 단독 선두로 나서며 생애 첫 승에 도전한다.

장은수는 14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 USA-오스트랄아시아 코스(파72, 6869야드)에서 치러진 KLPGA투어 메이저대회 한국여자오픈 2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솎아내며 6언더파를 기록했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5타를 기록한 장은수는 단독 2위 이다연에 2타 차 단독 선두다.

지난 2017년 KLPGA투어에 데뷔한 장은수는 무관으로 신인왕의 영예를 안았다.

하지만 데뷔 3년 차인 이번 시즌까지 여전히 무관으로 우승과 연이 닿지 않고 있는 장은수는 내셔널타이틀 대회인 이번 대회에서 생애 첫 승 기회를 잡았다.

지난 1라운드에서 3언더파를 기록하며 공동 선두 그룹에 1타 차 공동 4위로 출발한 장은수는 2라운드에서 질주했다.

전반 홀과 후반 홀에서 보기 없이 나란히 버디만 3개씩 솎아내면서 6타를 줄이는 데 성공했다.

이다연이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기록하는 등 코스레코드 타이를 기록하며 추격해봤지만 장은수는 2타 차 단독 선두로 달아났다.

메이저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 사냥에 나서는 장은수가 무관의 신인왕의 한을 풀 수 있을 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대회 2라운드에서는 이다연이 중간합계 7언더파로 단독 2위다.

지난 1라운드에서 선두로 나서며 아마추어 돌풍을 일으켰던 김가영(17)은 조정민과 함께 중간합계 5언더파로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