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한국선수 10번째로 US여자오픈 제패...이정은 “만족하지 않고 더 노력할 것”

center
사진=뉴시스
이정은(23, 대방건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제74회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이정은은 3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찰스턴의 컨트리클럽오브찰스턴(파71, 6535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1언더파 70타를 적어내며 최종합계 6언더파 278타로 유소연, 렉스 톰슨(미국) 등 2위 그룹을 2타 차로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정은의 LPGA투어 첫 우승컵이다.

LPGA투어 퀄리파잉스쿨을 수석으로 통과해 투어 카드를 얻은 ‘LPGA투어 루키’ 이정은은 US여자오픈을 제패하며 단숨에 정상급 선수로 올라섰다.

한국 선수가 US여자오픈 우승을 차지한 것은 이정은이 10번째다. 1998 박세리의 우승을 시작으로 김주연(2005), 박인비(2008, 2013), 지은희(2009), 유소연(2011), 최나연(2012), 전인지(2015), 박성현(2017) US여자오픈 정상에 올랐다.

이번 우승으로 이정은은 여자골프 세계랭킹 5위로 도약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세계랭킹 17위로, 무려 12계단 상승이다. 이정은 위에 있는 선수는 랭킹 1위 고진영, 2위 이민지, 3위 박성현, 4위 톰슨이다.

LPGA투어 첫 승이자 메이저 첫 승을 한 번에 이룬 이정은은 “생각지도 못했다. 루키이고 어떤 대회든 우승을 번이라도 하면 영광스러울 같았는데, 이렇게 US여자오픈에서 우승을 하게 돼서 기쁘다. 어떤 대회를 우승해도 값지겠지만, US여자오픈이라는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것에 정말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정은은 우승 상금 1백만 달러(약 11억 9천 만 원)와 함께 US여자오픈 10년간 출전권도 손에 넣었다. 또 올해의 선수 부문에서 752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신인상 포인트 부문에서도 압도적인 1위로 나섰다.

이정은은 이게 승이니까 2, 3승이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것에 만족하지 않고 많은 노력을 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이번 시합에서도 부족한 부분과 나아지기 위해 필요한 부분들을 느꼈는데, 이런 부분들을 보완해서 시즌 남은 대회에서 훨씬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것이 남은 시즌 목표다”라고 밝혔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