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크루셜스타, 신곡 영감은 사랑? '헤이즈 이별 후 발매한 곡 보니...'

center
사진=크루셜스타
크루셜스타와 김진경이 1년째 연애 중에 있다고 공식입장을 통해 밝혔다.

크루셜스타는 앞서 헤이즈와 공개연애와 결별을 동시에 알렸다. 두 사람의 이별은 음악을 통해 더욱 더 알려졌다. 헤이즈와 크루셜스타는 결별 이후 서로에게 건네는 메시지를 담은 음악을 연이어 발매하며 이별의 아픔을 으악에 담았다.

그 시작은 크루셜스타의 음악에서부터 시작됐다. 그는 ‘캔트 테이크 마이 아이즈 오프 유’에서 ‘난 기억해 부산 경대 앞에 있던’, ‘우리 만난지 2년 쯤 되었을 땐 난 내 감정이 식었다 여겼었네’ 등 구체적이다. 특히 ‘마지막으로 나 한 마디 더 보태 요즘 난 23번 채널에서 눈을 못 떼’라고 말하며 이 노래의 주인공이 헤이즈인 사실을 추측하게 했다. 당시 헤이즈는 mnet '언프리티랩스타‘에 출연 중이었다. 또한 그는 부산 경대를 나왔다.

이 노래에 곧이어 헤이즈가 신곡을 통해 응답했다. 헤이즈는 ‘돌아오지마’에서 ‘넌 나에게 돌아오지마 날 보지마 지나쳐가 넌 행복해야 하니까’라고 말한다. 당시 헤이즈는 이 노래를 발매한 두 “한 번 사귀면 엄청 오래 만난다. 지금도 눈물섬에 갇혀있다”고 말했다.

같은 해 크루셜스타는 ‘또 있을까 싶어’를 통해 ‘거짓말처럼 내게 돌아온다면 그것보다 행복한 삶이 또 있을까 싶어. 이 노랠 니가 듣고 있다면 후회하고 있는 나를 알아줘. 아니면 그냥 지나쳐도 돼’라며 헤이즈의 노래와 비슷한 가사를 담아냈다. 팬들은 두 사람이 서로의 음악을 통해 편지를 보내고 있다고 추측했다.

헤이즈는 이후 ‘저 별’에서 ‘이 시간들은 그저 과정일 뿐이야 혹시 저 별도 나를 보고 있을까 아니 날 보고 있지 않을까 저 별도 나를 보고 있을까’라고 말한다. 하지만 두 사람에게 보내는 음악은 더 이상 나오지 않았다. 이 노래는 헤이즈의 명곡으로 자리매김했다.

크루셜스타는 그 사이 새로운 사랑을 만나 1년째 사랑을 키워가고 있다.

그에게 사랑은 음악을 만드는 큰 영감으로 작용한다. 곧 발매되는 정규 앨범에 대해 크루셜 스타는 “정규앨범을 무사히 완성할 수 있도록 옆에서 큰 힘과 사랑을 준 사람입니다”라며 김진경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저도 좋은 남자친구이자 조력자가 되고 싶네요. 좋은 에너지만 받아가셨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