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세계 랭킹 1위 고진영 "내셔널 타이틀 대회, 우승 욕심난다"

center
고진영. 사진=마니아리포트DB
세계 랭킹 1위 고진영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 대회이자 내셔널 타이틀 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시즌 3승째에 도전한다.

3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찰스턴의 찰스턴컨트리클럽(파72, 6732야드)에서 US여자오픈 (총상금 550만달러 한화 약 65억6000만원)이 막을 올린다.

역대 최고 상금 규모로 치러지는 이번 대회에서는 한국 선수들이 대거 출전해 우승 사냥에 나섰다.

2008년과 2013년 우승한 박인비와 2011년 우승자 유소연, 2015년 우승자 전인지, 2017년 우승자 박성현이 출전해 타이틀 탈환에 나서는 가운데, 최근 기세가 좋은 고진영은 대회 첫 우승에 도전한다.

특히 이번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우승 등 시즌 2승을 거두며 세계 랭킹 1위를 기록하고 있는 고진영은 많은 골프팬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고진영은 기대에 힘입어 이번 대회에서 3승에 도전하겠다는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고진영은 "한국오픈처럼 이 대회는 미국에서도 가장 큰 내셔널 타이틀 대회다. 한국에서는 내셔널 타이틀 대회에서 우승해보지 못했기 때문에 미국에서는 해보고 싶다"고 하며 "권위있는 대회이고 역사가 깊은 대회인 만큼 모든 선수들이 우승하고 싶어하는 대회인 것 같다. 나 역시 우승 하고 싶은데, 마음만으로 우승할 수 있는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집중하면서 나흘 동안 최선을 다하겠다"고 이야기했다.

고진영의 경우 이 대회에 세 번째 출전으로 앞서 두 차례 대회를 경험했다. 고진영은 우승전략으로 "페어웨이가 넓고 그린이 딱딱하고 빠르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있어서 세컨샷에 있어서 플레이를 어떻게 할지 생각을 많이 해야한다. 또 그린을 놓쳤을 때 미스하지 않는 방법들을 생각하고 중요한 파세이브들이 많을 것 같다. 퍼팅을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자신감과 함께 부담감 역시 느끼고 있다는 고진영은 "집중력을 잃지 않는 것이 굉장히 중요할 것 같다. 코스 위에서 집중을 얼만큼 하느냐에 따라 성적차이가 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나 역시 집중력을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고 다짐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