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MS, '마인크래프트' 10주년 기념 AR게임 출시

center
마이크로소프트는 5월17일 '마인크래프트' 출시 10주년을 맞아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신규 모바일게임 '마인크래프트 어스(Minecraft Earth)'를 공개했다.

해당 게임은 마인크래프트 스튜디오(Minecraft studio)와 스웨덴 게임 개발사 모장(Mojang)의 협업을 통해 개발됐다. '마인크래프트 어스'는 기존 '마인크래프트'의 독창적인 특성과 디자인을 현실 세계에서 구현한다. 원작을 기반으로 개발됐으며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기술이 적용됐다. 플레이어들은 게임을 통해 자신만의 세계를 탐험하고, AR 창조물을 건축하며 다른 플레이어들과 모험 및 대결 등을 펼칠 수 있다.

'마인크래프트 어스'에서 플레이어는 현실 세계에서 태퍼블(Tappables)이라고 불리는 블록, 상자 혹은 몹 무리를 마주하게 된다. 또한 걸어가며 발견할 수 있는 어드벤처(Adventure)를 통해 게임 속의 세상을 실제 크기 AR로 체험할 수 있다. 플레이어 발 밑의 거리가 다이아몬드 탄광으로 변신하거나 동네 공원이 해골들을 마주칠 수 있는 숲 속 접전지로 변한다. 게임을 통해 플레이어는 자원을 수집하고 몹과 겨루며 경험치를 얻게 된다.

'마인크래프트 어스'에는 플레이어에게 친숙한 원작 '마인크래프트'의 몹들이 대거 출현한다. 플레이어는 독특한 몹을 수집해 빌드에 채우고, 자원을 수집하며 챌린지에 참여할 수 있다. 이전에 공개된 적 없는 새로운 몹들도 향후 출시될 예정이다.

플레이어는 '마인크래프트 어스'에서 원작의 창의성을 그대로 구현한 빌드 플레이트(Build Plates)를 활용해 창작물을 건설할 수 있다. 작은 사이즈로 건설해 위에서 내려다 보거나 빌드 플레이트를 땅에 두고 제작해 야외에서 실제 크기로 플레이 가능하다.

멀티플레이 경험에 최적화된 '마인크래프트 어스'는 AR 구현이 가능한 스마트폰을 소지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빠르게 접속해 다른 플레이어와 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다.

'마인크래프트 어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최신 기술인 애저(Azure) 혼합현실 서비스 '애저 스페이셜 앵커(Azure Spatial Anchors)' 트래킹 기술이 접목되고 '플레이팹(PlayFab)'이 활용돼 플레이어가 생생하고 화려한 AR게임을 경험할 수 있다.

'마인크래프트 어스'는 AR 기능이 지원되는 애플 iOS와 구글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플레이 가능하다. 관련 정보 및 비공개 테스트에 대한 정보는 '마인크래프트 어스' 웹사이트(Minecraft.net/earth) 및 SNS 계정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는 매년 개최되는 '마인크래프트' 이용자 축제 '마인콘(MINECON)'이 '마인콘 라이브(MINECON Live)'로 다시 태어난다고 밝혔다. '마인콘 라이브'는 '마인크래프트' 공식 채널에서 9월28일 전 세계로 스트리밍 될 예정이다. '마인크래프트'는 PC와 콘솔로 출시됐으며, 글로벌 누적 판매량이 1억7600만 장에 달할 정도로 전 세계적으로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