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인터뷰] 청량초 김원유 교사 "닌텐도 라보, 교육용 콘텐츠 결합 기대"

center
청량초등학교 4학년 3반 담임 김원유 교사.
평소 아이들에게 새로운 콘텐츠를 접하게 기회를 주는 것에 관심이 많았던 청량초등학교 4학년 3반 김원유 교사. 그는 닌텐도 라보로 메이킹 수업을 진행하며 아이들과 학무모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4일 서울시 동대문구 회기동에 위치한 청량초등학교 4학년 3반에서 닌텐도 라보를 활용한 수업이 진행됐다. 오늘이 세 번째 수업으로 학생들은 닌텐도 라보 가운데서도 난이도가 어려운 피아노 메이킹에 도전했다.

김원유 교사는 "메이킹은 아이들의 창의력 발달에 큰 도움이 되는 수업인데 그동안은 모형을 만드는데 그쳐 아쉬움이 많았다"며 "닌텐도 라보를 보고 모형도 만들고 원리도 이해할 수 있는 좋은 콘텐츠라는 생각이 들어 적극 도입하게 됐다"고 전했다.

청량초등학교가 소프트웨어 선도학교로 지정돼 받은 예산을 활용할 수 있다는 소식을 들은 김원유 교사는 학교에 '닌텐도 라보'를 보여줬고 학교 역시 아이들의 창의력 수업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판단했다고. 4학년 3반 아이들은 2주에 한 번 두 시간씩 닌텐도 라보를 활용한 수업을 받고 있다.

center

김 교사는 "너무나 쉽게 따라할 수 있기 때문에 손재주가 없는 교사들도 어렵지 않게 수업을 할 수 있는 것이 닌텐도 라보의 가장 큰 장점"이라며 "무엇보다 아이들이 너무 좋아하기 때문에 메이킹 수업에 관심이 많은 교사들에게 적극 추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 교사는 "단순히 메이킹을 넘어 아이들이 협동심을 배울 수 있고 역할을 분담해 다양한 의견을 주고 받는 의사사통 능력까지 함께 기를 수 있어 다양한 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전했다.

김 교사는 "개인적으로는 닌텐도 라보를 활용한 키트가 더 많이 나왔으면 좋겠고 단순히 메이킹 수업 뿐만 아니라 다양한 교육용 콘텐츠와 결합한다면 초등학교 수업에 잘 활용할 수 있을 것 같다"는 바람도 함께 전했다.

이소라 기자 (sora@dailyesports.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