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어린이 인기 애니 '로보카폴리', 교육용 AR게임 나왔다

center
로보카폴리 제작사 로이비쥬얼(대표 이동우)은 증강현실 스타트업 애니펜(대표 전재웅)과 협력 개발한 증강현실 기반 모바일 캐주얼게임 '로보카폴리 월드 AR'을 지난 11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로이비쥬얼은 '로보카 폴리', '우비소년', '이너레인져', '치로와 친구들' 등의 IP를 보유한 3D 애니메이션 기반의 콘텐츠 회사다. 인기 애니메이션 '로보카폴리'는 브룸스타운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를 로보카폴리 구조대원이 해결해주는 어린이 안전교육의 이야기로 현재 143개국 35개 언어로 방영 중이다.

이번에 제작된 '로보카폴리 월드 AR'은 러시아, 중국, 일본, 한국, 동남아시아 등 '로보카폴리'의 인기가 높은 지역의 총 7개 언어로 전 세계 구글 플레이와 앱스토어에 동시 출시됐다. 나만의 브룸스타운을 꾸며 그 안에서 일어나는 ▲교통사고 ▲화재사고 ▲생활안전사고 등을 '로보카폴리' 구조대와 함께 해결하는 RPG로 사고 해결 과정에서 아이들 대상의 안전교육 팁을 제공한다.

증강현실 모드로 선택하면 내가 만든 브룸스타운을 바닥에 띄워 게임을 이어갈 수 있어 브룸스타운의 규모와 입체감, 실재감이 더해져 게임 참여의 몰입도를 높인다.

로이비쥬얼 이동우 대표는 "'로보카폴리 월드 AR'은 증강현실이라는 흥미있는 요소와 '로보카폴리' 구조대원 캐릭터를 활용해 아이들에게 꼭 필요한 안전습관을 길러줄 수 있는 교육용 게임으로, 부모와 아이가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키즈 AR 게임 콘텐츠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