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에픽게임즈 스토어, 국내 서비스 시작…2주마다 무료게임 쏜다

[이슈] 에픽게임즈 스토어, 국내 서비스 정식 런칭

이제 국내서도 에픽게임즈 스토어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에픽게임즈의 한국법인 에픽게임즈 코리아(대표 박성철)는 에픽게임즈 스토어의 한국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에픽게임즈에서 개발하고 서비스 중인 에픽게임즈 스토어는 ESD(Electronic Software Distribution)로, 인터넷상에서 게임을 구매해 즐길 수 있는 온라인 게임 유통 플랫폼이다.

에픽게임즈 스토어는 30%를 가져가는 기존 게임 유통 플랫폼의 과도한 수수료율을 깨고, 개발사에게 더 많은 이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12%의 파격적인 스토어 수수료율을 책정했다. 에픽게임즈 스토어는 언리얼 엔진뿐만 아니라 유니티 엔진이나 자체 엔진을 사용한 게임도 입점할 수 있다. 언리얼 엔진으로 개발된 게임의 경우, 언리얼 엔진 사용료 5%를 면제해 기존 유통 플랫폼에서 출시했을 때의 35%의 수수료에서 약 1/3로 수수료가 대폭 절감된다.

에픽게임즈 스토어 이용자에게는 현재 2주마다 새로운 게임이 무료로 제공되고, 게임 구매 후 14일 이내, 사용시간 2시간 미만일 경우 조건 없이 환불해주는 환불 정책도 시행하고 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는 이달 초 '톰 클랜시의 더 디비전 2', '메트로 엑소더스' 등을 포함한 에픽게임즈 스토어의 정식 론칭 타이틀 12개를 예고한 바 있다. 여기에 2K의 게임 '보더랜드3'가 에픽게임즈 스토어 독점작으로 합류해 국내 사전 판매가 시작된다. 특히 '보더랜드3 슈퍼 디럭스 에디션'의 경우 에픽게임즈 스토어서 기간 한정 할인 가격으로 판매된다.

유비소프트 '아노 1800', '고스트 리콘 와일드랜드', '파크라이 프라이멀', '와치독2' 등 4개 타이틀이 추가되며, 이 중 사전 판매작인 '아노 1800'은 12일부터 시범 서비스가 시작된다. 이에 따라 총 17개 이상의 타이틀이 에픽게임즈 스토어에서 정식으로 국내 서비스가 시작된다.

2주에 한 번씩 찾아오는 무료 게임 서비스도 스토어 론칭과 함께 시작된다. 에픽게임즈 스토어는 오는 18일 23시59분까지 에픽게임즈 스토어 판매가 4만 원, 기존 유통 플랫폼 판매가 4만3000 원의 '위트니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위트니스' 무료 배포 종료 직후 바로 19일 0시부터는 또 다른 게임 '트랜지스터'의 무료 배포를 시작한다.

이와 함께 크리에이터가 포트나이트 및 에픽게임즈 스토어에 있는 다른 게임을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프로그램인 '크리에이터 후원 프로그램'도 국내에서 정식으로 시작된다. 최소 한 개의 소셜 채널에서 1000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한 영상 제작자, 스트리머, 스토리텔러, 아티스트, 코스튬 플레이어, 음악가, 커뮤니티 빌더 등의 크리에이터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크리에이터는 게임 개발사의 결정에 따라 최소 수익 배분 비율 5% 이상의 수익을 올릴 수 있고, 게임 개발사는 크리에이터를 통해 효과적인 마케팅을 할 수 있다. 게이머들은 크리에이터들이 제작하는 양질의 콘텐츠들을 접할 수 있고, 좋아하는 크리에이터를 후원도 할 수 있다.

에픽게임즈 코리아 박성철 대표는 "에픽게임즈 코리아는 한국에서 비즈니스를 하는 한, 국내법을 철저히 준수하고 현지 고용을 일으키는 등 합법적인 비즈니스를 하는 것이 원칙이다"며, "등급심의 절차 등을 준비하면서 늦어진 에픽게임즈 스토어의 정식 론칭을 기다려주신 게이머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게이머들에게 궁극적인 혜택이 돌아가는 게임 스토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에픽게임즈 스토어와 입점작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에픽게임즈 스토어 웹사이트 https://www.epicgames.com/store/ko/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