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3월의 메이저대회로 거듭날까?

center
PGA 투어 커미셔너 제이 모나한. 사진=게티이미지 리차드 헤스코트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제5의 메이저대회' 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총상금 1250만 달러)가 3월로 일정을 변경하면서 미국프로골프(PGA)투어의 균형을 맞췄다.

지난 1974년 첫 대회를 시작으로 올해 46회를 맞은 이 대회는 제5의 메이저 대회라고도 불린다.

이 대회의 경우 매년 3월에 치러졌지만 2007년 5월로 개최 시기를 늦췄다. 하지만 13년 만에 다시 3월로 일정을 당겨 올해는 3월 14일 막을 올렸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3월 개최로 돌아오자 PGA 챔피언십이 5월의 빈자리를 차지했다.

이에 3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으로 시작해 4월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즈, 5월 PGA 챔피언십, 6월 US 오픈, 7월 디오픈 등 4개의 메이저 대회가 차례로 치러진다. 이어 8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시리즈까지 매달 큰 대회들이 중심을 잡았다.

올해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PGA 챔피언십이 이와 같이 일정을 변경하면서 골프 팬들은 6개월 동안 매달 최고의 대회들을 즐길 수 있게 됐다.

PGA투어 제이 모나한 커미셔너는 플레이어스 대회 일정 변경에 대해 "최종적으로는 코스에서 어떤 드라마가 쓰여 지는지가 가장 중요한 요소다. 단지 우리가 일정을 조정한 것 만으로는 특별하고, 드라마틱한 경기가 탄생하지는 않을 것이다"라고 하며 "이 부분은 우리가 어떻게 할 수 없는 부분이지만, 현재 우리가 준비를 하면서 느낄 수 있는 것은 대회가 잘 준비되고 있고, 드라마가 만들어 질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전 세계적으로 열리는 주요 국제 스포츠 이벤트를 살펴 봤을 때,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옮기면 더 많은 골프 팬들이 보다 일찍 PGA 투어를 즐길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리고 이러한 팬들의 관심이 증가하면 그것 또한 PGA 투어와 선수들에게 좋은 일이 될 것으로 생각했다. 그것이 우리가 시즌 초반에 큰 시합을 개최하기로 결정한 이유다"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이번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은 상금을 225만 달러 증액해 골프 대회 역대 최대 규모인 1250만 달러(한화 약 142억 원)로 진행된다. 우승 상금만도 무려 225만 달러(25억 원)이다.

제이 모나한은 "플레이어스의 그 동안의 성과를 비춰볼 때 충분이 상금을 올릴 수 있게 되어서 총 상금을 늘리게 되었다. 여건이 되었을 때 상금을 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라고 하며 "우리는 지속적으로 대회의 상금을 높이도록 노력할 것이다. 비단 플레이어스 챔피언십뿐만 아니라 다른 대회들도 총 상금 규모를 높일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928889@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