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미컬슨, '미국판 스카이캐슬' 부정 입학 연루설 부정 "나도 놀랐다"

center
필 미컬슨. 사진=AP뉴시스
[마니아리포트 김현지 기자]
최근 미국을 들썩인 대학 입시 비리 스캔들 업체를 필 미컬슨(미국)의 가족도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윌리엄 릭 싱어(미국)는 싱어캘리포니아주 소재의 입시 컨설팅 업체인 '에지 칼리어&커리어 네트워크'를 30년 간 운영했다.

그는 성적이 부족한 학생도 명문대에 입학 시키는 능력있는 입시 코디로 이름을 알렸고, 그 수는 매해 700명에 달했다.

하지만 검찰 수사 결과 그는 대리 시험과 성적 바꿔치기, 경력 조작 등을 통해 학생들을 부정입학 시켰다.

현재 싱어가 돈을 받고 부정 입학 도움을 줬다고 진술한 가족만 무려 761가족이다.

뿐만 아니라 이들 중에는 연예인, 기업인 등 부유층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줬다.

미국 골프 스타인 필 미컬슨도 자녀들도 이 컨설팅 업체를 이용한 것으로 밝혀졌는데, 그의 아내 에이미가 싱어에게 보낸 감사 문자가 홈페이지에 소개되어있다.

미컬슨은 슬하에 브라운대학교 2학년에 재학중인 큰 딸 어멘다와 고등학교 3학년인 작은딸 소피아, 고등학교 2학년인 아들 에반 등 1남 2녀를 두고 있는데, 이들 모두 이 업체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컬슨은 자녀들이 이 업체를 이용한 것은 맞지만, 단순한 컨설팅을 받았을 뿐이라며 선을 그었다.

미국 골프채널의 보도에 따르면 미컬슨은 "우리는 지난 며칠 동안 누구보다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하며 "자녀들의 경우 개인 교습 서비스를 이용했는데, 대학 진학에 있어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좋은 학교와 그 학교에 입학하기 위해 필요한 성적 등에 대한 컨설팅을 받았다"고 했다.

이어 미컬슨은 "우리는 부정 입학을 도움받지 않았으며, 우리 뿐만 아니라 그 회사를 이용했던 대부분의 가족들도 그럴 것이다. 이 때문에 우리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이 놀랐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928889@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