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대구VS울산, 전북 대항마 '나야 나'

center
DGB대구은행파크 개막식 모습.
[마니아리포트 유태민 기자]
프로축구 울산 현대와 대구FC가 K리그1 무대에서 맞대결을 펼친다. 울산과 대구는 오는 17일 오후 2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19' 3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장외 신경전은 이미 시작됐다. "I kill you(웃음)". 대구출신 울산 주니오가 전 동료이자 대구FC의 주장 세징야를 도발했다. 세징야도 응수했다. "주니오보다 내가 저 빠르다. 주니오는 나를 잡지 못한다."
친한 사이로 알려진 두 선수의 장외 신경전이 경기 전부터 팬들의 입에 오르내리며 두 팀간 맞대결에 대한 관심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center
대구FC 주장 세징야.

K리그1 3라운드 핫매치... 올 시즌 전북 대항마는 울산? 대구?

울산현대는 시즌 개막전부터 올 시즌 K리그1 무대에서 '절대1강' 전북현대의 대항마로 손꼽혔다. 울산을 맡은 지 3년차에 접어든 김도훈 감독의 지휘아래 주장 이근호를 중심으로 탄탄한 전력을 구축했다. 국가대표 출신 김보경과 윤영선, 데이브 블트이스 등 알찬 영입도 팬들을 기대케했다. 리그와 ACL까지 총 4경기를 치른 현재 기대감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리그 1승1무, ACL 1승 1무 등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오스카와 헐크가 포진한 중국 슈퍼리그 챔피언 상하이 상강도 윤영선과 블트이스가 버틴 '통곡의 벽' 수비진을 뚫지 못한 채 1-0 패배의 쓴맛을 봤다.

대구FC는 K리그1 무대에서 올 시즌 초반 가장 '핫'한 팀으로 떠올랐다. 시선을 사로잡는 '새집' DGB대구은행파크와 화끈한 성적의 시너지가 대구FC을 인기구단으로 변신시켰다. 대구의 선전은 더욱 놀랍다. 시도민 구단의 ACL 무대 경쟁력에 대한우려섞인 시선도 실력으로 잠재웠다. 개막전에서 전북과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만만치 않은 전력을 뽐내더니 ACL 개막전에서는 첫 호주원정에도 불구하고 혼다가 버틴 멜버른 빅토리를 3-1로 제압했다. 이후 행보는 더욱 거칠 게 없었다. K리그1 2라운드에서 제주를 홈 개막전 상대로 불러들여 2-0 승리를 기록한 뒤 홈에서 치러진 첫 ACL 경기에서는 광저우 에버그란데마져 3-1로 꺾어버렸다.

올 시즌 무패행진을 벌이고 있는 울산과 대구. 아직 시즌초반이지만 두 팀의 기세가 심상치않다. 17일 두 팀간 맞대결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report@maniareport.com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