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구글, 중소벤처기업부와 개발사 해외 진출 지원 '창구' 출범

center
구글 플레이가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와 함께 국내 앱/게임 개발사의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통한 혁신 성장과 해외 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창구 프로그램'을 12일 발표했다.

'창구' 프로그램은 중소벤처기업부(창업진흥원)의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과 앱/게임 개발사(스타트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구'글 플레이에서 각각 앞자를 따왔다. 스타트업(start-up)을 넘어 국내 앱/게임 개발사의 성장 가속화를 돕는 '스케일업(Scale-Up)' 프로그램이다. 최대 230억 원 내외를 지원하는 창구 프로그램은 지원금 외에도 교육 및 컨설팅을 통해 창업 도약기에 있는 앱/게임 개발사(창업 3-7년 미만 기업)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구글 플레이는 프로그램에 대한 대국민 홍보 캠페인, 프로그램 운영 및 개발사 마케팅/홍보 지원과 함께 글로벌 시장 트렌드 및 진출 전략 교육, 앱 퀄리티 및 퍼포먼스 개선 지원, 구글 클라우드 활용 전략 교육 등 개발사 대상 전반적인 컨설팅을 제공하며, 창업진흥원은 프로그램 운영 총괄 및 자금 지원을 비롯해 사업 홍보, 앱/게임 특화 전문기관 매칭을 통한 프로그램 제공을 담당한다.

창구 프로그램은 창업 3년에서 7년 미만인 앱/게임 개발사 100 곳을 대상으로 대국민 오디션을 진행해 다양한 연간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 산하 기관인 창업진흥원과 구글 플레이 심사위원의 1차 서류평가를 통해 톱100 개발사를 선발하며, 이들에게는 다양한 세미나 교육에 참여할 기회가 주어진다.

톱100 개발사는 OGN '100인의 선택, 턴업(Turn Up)' 프로그램에서 일반인과 전문가 평가단을 대상으로 한 대국민 오디션을 통해 톱60에 들기 위한 경쟁을 펼친다. 일반인(90명 내외)과 전문가(10인 내외)로 구성된 100인 평가단이 직접 기업별 콘텐츠를 체험한 후 첫인상부터 지인 추천 의향, 기호성, 편의성 등을 평가해 프로그램 참여 기업을 가려낸다.

선발된 톱60 개발사에게는 최대 3억 원의 사업화 자금이 제공되며 구글 플레이는 퍼포먼스 개선 지원, 글로벌 시장 트렌드 및 진출 전략 교육, 홍보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이 중 별도 평가를 통해 선정된 게임 개발사에게는 '지스타 2019'에서 최종 쇼케이스를 진행해 게임 이용자와 만날 수 있는 기회는 물론 기술 진흥 관련 정부 기관의 R&D 지원사업(최대 4억 원) 연계까지 원스톱으로 제공된다.

민경환 구글 한국 안드로이드 앱/게임 비즈니스 개발 총괄 상무는 "중소벤처기업부와 구글 플레이가 함께 힘을 합쳐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지닌 앱/게임 개발사를 지원하는 창구 프로그램을 출범하게 돼 무척 기쁘다"며 "국내 개발사가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시장을 개척할 수 있도록 구글 내 다양한 팀이 효과적인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석종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스타트업을 지원할 때 민간의 전문성과 정부기관의 지원을 결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구글 플레이는 국내 앱/게임 스타트업이 해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전문성과 뛰어난 인프라를 지원하는 글로벌 디지털 콘텐츠 플랫폼이다. 콘텐츠 고도화와 해외 시장 진출에 애로가 있는 스타트업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이 될 것으로 예상하며, 프로그램 진행 간에도 수요자들의 의견을 적극 청취하여 사업에 반영하며 더욱 프로그램을 고도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창구 프로그램'은 4월 초부터 약 3주간 참여기업을 모집할 예정이며 프로그램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K-스타트업을 통해 접수 가능하다. 창업도약패키지 지원사업 및 창구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 또는 관리기관(창업진흥원)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