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목표 달성’ 박성현, 세계랭킹 1위 탈환...고진영 8위

center
박성현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 우승컵을 들고 있다. 사진=세마스포츠마케팅
박성현(26, 솔레오리조트앤카지노) 세계랭킹 1위를 탈환했다.

박성현은 5(한국시간) 발표된 여자골프 세계랭킹에서 6.74점을 기록하며 6.54점의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을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지난해 10월 말 주타누깐에게 세계랭킹 1위 자리를 내줬던 박성현은 약 4개월 만에 정상 탈환에 성공했다.

랭킹 2위였던 박성현은 지난 3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세계 1 자리를 되찾았다.

경기를 마친 후 우승 기자회견에서 박성현은 “시즌 5승의 목표를 수정하지 않을 것이다. 올해 목표 중 하나가 다시 세계 랭킹 1위가 되는 것이다”라고 말한 바 있는데, 올해 출전 2경기 만에 목표의 절반을 이루며 힘차게 시즌을 시작했다.

호주교포 이민지(23)가 3위, 유소연(29, 메디힐)이 4위, 박인비(31, KB금융그룹)가 5위를 유지했다.

고진영(24, 하이트진로)이 3계단 끌어올려 8위로 올라서며, 톱10에 한국 선수 4명이 이름을 올렸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