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엔씨, 9100억 매출로 2018년 국내 모바일시장 1위

center
엔씨소프트가 독보적인 매출로 2018년 국내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1위 퍼블리셔 자리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 마켓 인텔리전스 플랫폼 모바일인덱스가 11일 발표한 리포트에 따르면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국내 모바일 시장에서 약 9100억 원(구글 플레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합산 기준)의 매출을 올려, 국내 퍼블리셔 중 1위를 기록했다. 오랜 기간 오픈 마켓 매출 1위를 기록하고 있는 '리니지M'의 선전 덕을 톡톡히 본 것.

모바일인덱스가 발표한 2018년 국내 10대 퍼블리셔 명단에는 엔씨소프트와 넷마블, 펄어비스, 넥슨, 카카오게임즈, 웹젠, 이펀컴퍼니, 카카오, 컴투스, 선데이토즈 등이 포함됐다. 엔씨소프트만 유일하게 7000억 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으며, 10위권 내 업체 중 절반이 1000억 원에도 미치지 못한 연간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드러나 상위권 업체들간 격차도 적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국내 3대 마켓 모바일 앱 시장 규모는 4조4527억 원으로 2017년(4조 1671억 원) 대비 3000억 원 가량 성장했다. 운영체제 별로 살펴보면 구글 플레이와 원스토어를 합산한 안드로이드 매출 비중이 88%로 애플 앱스토어(12%)를 압도했으며 게임 매출 비중은 91%로 비게임 앱(9%)을 능가했다.

해당 데이터는 모바일인덱스의 고유 알고리듬을 통해 산출된 추정치로 실제 매출과 차이가 있을 수 있다. 모바일인덱스는 1500만 이상의 패널을 활용해 정확도 높은 모바일 앱 관련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