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핫식스' 이정은, 미LPGA투어 'GO!'

center
이정은 선수 경기모습. 마니아리포트DB
'핫식스' 이정은이 미LPGA투어 진출을 공식 선언했다. 이정은의 매니지먼트사는 28일 "이정은이 고심끝에 미국 진출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정은은 2016년 신인왕에 이어 지난해 상금왕, 다승왕, 대상, 최저타수상을, 인기상을 휩쓴 이정은은 올해에도 상금왕과 최저타수상을 차지하며 KLPGA를 평정했다.

이정은의 미국진출 여부는 최근 골퍼들의 최대 관심사 중 하나였다. 미LPGA Q시리즈를 수석 통과한 이정은은 몸이 불편한 아버지와 떨어져 지내야 하는 문제와 미국 활동에 대한 준비 부족으로 오랜시간 고민을 거듭해왔기 때문이다.

고민을 거듭하던 이정은이 미LPGA투어 무대 진출을 결심한 계기는 LPGA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선배들의 조언이 주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부모와 후원사의 전폭적인 지지도 이정은이 결심을 굳히는 데 힘을 보탰다. 부모가 "더 큰 무대로 나아가 뜻을 펴라'고 조언앴고 후원사인 대방건설 역시 미국 진출 이후에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이정은의 매니지먼트사 측은 현지 숙소와 캐디, 훈련장소 및 경기출전 스케줄 등 곧바로 미국 진출에 필요한 부분에 대한 준비를 시작할 예정이다.
안정적 적응을 위해 최대한 신중히 준비하겠다는 의사도 밝혔다. 이정은은 "안정적 적응을 최우선 과제로 삼겠다. 성적이나 타이틀 욕심보다는 매 순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미LPGA 데뷔 무대도 신중히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이정은 측은 동계훈련 성과를 봐가며 결정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이정은의 가세로 미LPGA투어 5년연속 한국인 신인상 탄생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