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지스타2018] 데브캣 김동건 PD "'마비노기 모바일', 더 깊은 추억 줄 것"

center
넥슨 데브캣스튜디오 김동건 프로듀서(왼쪽)와 이진훈 디렉터.
넥슨의 간판 게임 중 하나인 '마비노기' IP를 활용한 신작 '마비노기 모바일'이 지스타에 출품돼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원작의 세계관을 모바일로 계승한 신작 출시 소식에 많은 '마비노기' 팬들이 반색하고 나선 것.

넥슨 데브캣스큐디오 김동건 프로듀서는 '마비노기' 기존 이용자들을 '마비노기 모바일'을 통해서 다시 만나기를 희망했다. 그는 15일 벡스코서 열린 공동 인터뷰 자리에서 "'마비노기'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마비노기'를 해보셨다는 이야기를 하는 분이 정말 많았다. 다들 복귀하셔서 '마비노기 모바일'을 즐기셨으면 좋겠다. 더 깊은 추억을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다음은 김동건 프로듀서, 이진훈 디렉터와의 일문일답.

Q '마비노기 모바일'만의 특징에 대해 말한다면.
A 김동건=다른 게임과 가장 큰 차별점은 원작을 만든 입장에서 게임 속에서 생활을 하는 듯한 감각이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생활감'이라고 부른다. 그런 것이 크다고 생각한다.

Q 원작과 가장 큰 차이점을 말해달라.
A 이진훈=시스템적으로 가장 큰 차별점은 의상이 상하의로 나뉘어져 있다는 점이다. 옷을 넣어 입거나 빼서 입을 수 있는 부분도 있고. 모바일 플랫폼에서 커뮤니티를 강조할 수 있어 어울리는 부분이 많다고 생각한다.

Q 전투 시스템에 대해 설명해달라. 달라진 부분이 있나.
A 이진훈=게임 디자인적인 부분에서는 다른 게임이라고 해도 될 정도로 많이 다르다. 파티 전투를 강화해서 각자의 역할을 잘 수행할 수 있도록 깊이 있게 개발하고 있다.

Q '마비노기 모바일'을 선택한 이유가 있는지.
A 김동건='마비노기 모바일'을 개발한 이유는 원작을 더 오래 서비스하고 싶은 마음이 있다. '마비노기'가 앞으로 10년 이상 더 갈 수 있게 하기 위한 계기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Q 특별히 신경을 쓴 부분이 있는지.
A 이진훈=커뮤니티 기능에 신경을 많이 썼다. 키보드를 올리면 카메라가 함께 올라가서 상황을 보면서 대화하는 시스템을 초기부터 도입해서 개발했다. 모바일이라 글을 쓰기 쉽지 않기 때문에 우측 하단에 이모티콘을 다양하게 제공하고 있다.

Q 음성 인식 기능 등은 어떤가.
A 이진훈=매끄럽게 전달되는 것 같지는 않다. 계속 테스트할 것이다.

Q 의상마다 능력치 보너스가 존재한다. 역할에 따른 의상을 의도한 것인가.
A 이진훈=역할에 따른 의상이 존재한다. 무기에 따라 그 순간의 역할이 바뀌게 된다. 선택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의도다. 전투 안에서 장비를 바꿀 수는 없다.

Q 원작의 세계관과 다른 점이 있나.
A 김동건='마비노기'는 할머니가 들려주신 옛날 이야기라는 테마를 지니고 있다. 누가 전달하느냐에 따라 이야기도 각색이 될 수 있다. 모바일은 모바일에 있는 실제 사건이 다른 사람에 의해 전달되는 방식이라고 보면 된다. 원작과 유사한 이야기도 진행되지만 디테일에 있어서는 다른 재미가 있을 것이다.

Q 많은 콘텐츠가 원작에 업데이트됐다. 모바일 업데이트는 어떻게 할 계획인가.
A 김동건=원작 호평 받던 요소는 최대한 가져올 것이다. 처음 시작은 비슷하게 가다가 변주가 들어간다. 새로움이 들어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라이브를 진행하면 이용자 선호도에 따라 달라질 것이다. G3까지 먼저 선보이고 새로운 스토리를 계속 선보일 계획이다.

Q 등장하는 캐릭터는 원작과 동일한가.
A 김동건=원작과는 조금 다른 세계라는 느낌을 주기 위해 달라진 캐릭터도 있다. 비슷한 부분도 있고. 그런 부분을 찾아나가는 것도 재미일 수 있다고 생각한다.

A 이진훈=그래픽 스타일이 조금 다른 부분이 있다. 과거 '마비노기'를 돌아보면 NPC 외형이 당시 원화가 스타일에 따라 달라졌다. 이전보다 NPC와 유대감을 주고 싶어서 변화를 줬다. NPC 표정이나 애니메이션 등을 넣기 위해서는 지금의 그래픽 스타일이 맞다고 생각했다.

Q 생활 콘텐츠는 달라지는 부분은 없나.
A 이진훈= 게임 안에서 생활한다는 느낌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굉장한 자유도로 인해 뭘 할지 모르는 상황으로 이용자들을 몰아넣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있다. 양털을 깎는 일이 채집 성공 여부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양털을 깎는 모습을 더 자세히 보여주는 쪽으로 구현하려고 한다. 테스트 할 부분도 아직 남아있다.

Q 더 하고 싶은 말은.
A 김동건=애니나 게임 좋아하는 분들이 '마비노기' 한 번쯤 해봤다 할 정도로 많이 알려져 있는데 그런 기대에 부응하는 게임으로 다시 돌아가고 싶다. '마비노기' 몰랐던 이용자들도 모바일 통해서 입문할 수 있게 하고 싶다. 다들 복귀하셔서 '마비노기 모바일'을 즐기셨으면 좋겠다. 앞으로 더 깊은 추억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A 이진훈=재미있고 놀랄 기획을 많이 준비하고 있다. 많은 기대 부탁한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