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지스타2018] 라인프렌즈 차대영 PD "'런닝맨' 인기 지역 집중 공략할 것"

center
라인프렌즈 차대영 PD(오른쪽)와 넥슨 김민규 실장.
넥슨은 라인프렌즈가 개발한 '런닝맨 히어로즈' 판권을 확보하고 글로벌 출시를 위한 준비 작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국내를 비롯한 일부 해외 국가에서 비공개 시범 테스트를 준비하고 있으며, 지스타 2018 현장에서도 시연 버전을 공개해 일반 이용자와 만나고 있다.

SBS와 라인프렌즈가 공동 제작한 '런닝맨' 애니메이션을 바탕으로 개발되고 있는 '런닝맨 히어로즈'는 SBS 인기 예능 '런닝맨' 출연진을 동물에 빗대 만든 귀여운 캐릭터가 등장한다. 기린, 호랑이, 메뚜기 등 특징적인 캐릭터를 활용해 스토리 모드와 배틀로얄 모드, 미니게임 등 다양한 대결을 즐길 수 있다.

게임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라인게임즈 차대영 PD는 16일 지스타 현장에서 진행된 공동 인터뷰 자리에서 "'런닝맨' 예능도 인기가 높지만 애니메이션 또한 호주와 필리핀, 대만 등의 국가에서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할 정도로 인기가 높아 해당 국가를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공략할 계획"이라며 "저연령층 타깃 게임인 만큼 어린이들이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요소를 꾸준히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라인프렌즈 차대영 PD, 넥슨 김민규 실장과의 일문일답.

Q '런닝맨' 인기가 워낙 높다. 타깃 이용자층은 저연령층인 것 같다.
A 차대영='런닝맨' IP 인기는 언급할 필요가 없을 정도로 높다. 뿐만 아니라 애니메이션 '런닝맨' 또한 호주와 필리핀, 대만 등에서 해당 시간대 1위를 차지했을 정도로 인기다. 애니메이션 기반 게임이다 보니 애니메이션 주 시청자층인 저연령층을 타깃으로 한 게임이 맞다.

center


Q 글로벌 서비스 정책에 대해 설명해달라.
A 차대영=글로벌 원 빌드로 출시할 예정이다. '런닝맨' 인기 지역 위주로 관리하고 공략하며 한 번에 동시 출시 예정이다. 애니메이션과 예능 '런닝맨' 인기 국가는 모두 타깃 국가라고 생각하면 된다.

Q 이용자가 방 만들고 진행하는 모드가 있나. 타국가 이용자와 대전 가능 여부도 설명해달라.
A 차대영=이용자가 방 만드는 건 업데이트를 통해 커스텀 룸 기능을 도입할 계획이다.

A 김민규=다른 국가 이용자들과 경쟁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 동남아시아의 경우 인접한 국가 이용자들과 대전을 벌일 수 있을 것이다. 다만 한국과 동남아시아는 멀지 않나. 거리가 멀면 쾌적한 게임 진행이 어려울 수 있다. 원활한 대전이 가능한 지역에서만 다른 국가 이용자와 대전이 가능할 수 있게 할 생각이다.

Q 배틀로얄 모드가 다른 모드와 상반되는 것 같다. 배틀로얄 모드에서 근접 캐릭터가 불리하다는 의견이 있는데.
A 차대영=배틀로얄과 다른 모드가 상반된다는 사실 인정한다. 저연령대가 좋아하는 모드를 많이 넣기 위한 결정으로 이해하면 될 것 같다. 애니메이션에 나오지 않는 사이드 스토리도 넣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메인 스토리 PvE로 진행하고 PVP 모드도 따로 있다. 밸런싱은 계속 맞춰갈 계획이다.

Q 비즈니스 모델에 대해 설명해달라.
A 김민규=캐주얼 게임은 RPG와 다르다. 어려운 부분도 있다. 무리하게 과금 요소를 넣기 어렵다. PVP 요소도 많고. 착한 과금 정책까지는 아니더라도 부담스럽지 않게 즐길 수 있도록 과금 정책을 마련하려고 노력 중이다.

Q 예능과의 연계 가능성은 없나.
A 차대영='런닝맨'이 예능 IP인 건 맞지만 애니메이션 IP를 바탕으로 개발하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과 연계 계획은 현재 없다. 다만 예능과 연계할 수 있다면 분명 좋은 효과가 나올 수 있을 것이다.

Q 원작 IP로 인해 업데이트 제약이 따를 것 같다.
A 차대영=게임을 제작하면서 시즌1이 방영됐다. 먼저 선보이면 스토리 스포일러 문제가 있어 애니메이션에 등장하는 내용을 미리 쓸 수 없는 등 제약이 있엇다. 게임 세계관은 시즌1 끝나고 시즌2 시작하기 전 기준이다. 애니메이션을 이미 본 이용자도 있겠지만 못 본 분들도 이런 내용이었구나 느낄 수 있게 스토리도 넣었다. 시즌2 방송이 시작되면 시점에 맞게 업데이트도 할 계획이다.

Q '런닝맨' 트레이드마크인 '이름표 떼기' 등의 요소를 추가할 계획은 없나.
A 차대영=물론 있다. '엑스맨 찾기'나 '이름표 떼기' 등을 완벽히 같지는 않겠지만 유사한 방식의 모드로 추가할 예정. 그밖에도 다양한 미니게임을 추가할 계획이다.

center


Q 보스가 강력하다. 저연령층이 즐기기 어려운 난이도라는 생각도 드는데.
A 차대영=CBT 앞두고 지스타 준비하며 테스트한 결과 보스도 지스타에서 선보이자는 결론을 냈다. 난이도의 경우 초등학생인 아들이 '좀비고등학교'를 좋아하는데 우리 게임 데모 버전을 상당히 잘하더라. 어른 생각과 다를 수 있다. 지스타 버전은 다소 어렵게 난이도를 조정한 상태다. 지스타 이후 추가 조정을 통해 10번 중 3-4번은 깰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Q 오리지널 캐릭터가 등장할 가능성은 없는지.
A 차대영=아마 없을 거다. 애니메이션 시즌2에 추가될 캐릭터는 넣을 수 있다.

Q 아들의 반응에 대해 말한다면.
A 차대영=처음에 해보고 실망했다더라. '좀비고등학교' 요소 없으면 안된다고 하더라. CBT 버전은 굉장히 재미있다고 했다. 칭찬 받았다.

Q '런닝맨 히어로즈' 출시 이후 목표가 있다면.
A 차대영=목표는 '런닝맨' 애니메이션 좋아하는 분들이 재미있게 즐길 수 있었으면 한다.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폭력적인 게임이 아니지 않기 때문에 충분히 그렇게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Q 제작이나 검수 과정에서 어려웠던 점을 꼽는다면.
A 차대영=3D로 개발하다보니 애니메이션 원작 비율로 하기 어려웠다. 내부 애니메이션 스튜디오와 함께 변형을 가했다. 게임에서 배경을 그대로 쓸 수 없어 애니메이션 제작진이 직접 검수하며 작업 같이 했다. 시즌2는 애니메이션 제작 과정에서 게임에서 재사용 가능하도록 고려하고 있다.

Q 스마트폰 대응 사양은 어느 정도인지.
A 차대영=3D로 개발해서 폰 대응에서 경쟁 작품에 비해 다소 높다. 3D지만 저사양에서도 돌아갈 수 있게 노력하고 있다. 아이들이 즐기는 게임은 그래픽 퀄리티나 사운드가 중요한 것이 아니더라. 재미가 있는지 없는지 여부가 중요하다. 아이들이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이 많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게임을 개발하고 있다.

Q 마지막으로 한 마디 한다면.
A 차대영=애니메이션이 인기가 있었다. 게임도 잘될까 하고 시작한 프로젝트가 여기까지 왔다. 애니메이션 인기 있어서 부담이 되는 것도 사실이다. 게임도 무조건 성공하는 것은 아니겠지만 열심히 만들어서 잘 될 수 잇었으면 한다.

A 김민규=넥슨이 다양한 장르 시도하고 있다. RPG도 많이 하고 정형화된 게임도 많이 했지만 '런닝맨 히어로즈'는 저연령층 타깃이면서도 어른이 해도 재미있다. 재미있는 게임을 계속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