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장미여관 1억, 육중완 강준우 外 3인의 폭로...이들이 섭섭한 이유는?

center
사진=KBS 제공
장미여관 1억 발언이 주목 받고 있다.장미여관 멤버 배상재, 임경섭, 윤장현이 '1억 ' 발언을 언급한 것.

배상재, 임경섭, 윤장현은 15일 오후 팟캐스트 플랫폼 '팟빵'을 통해 방송된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이하 '매불쇼')에 출연했다. 이들은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는 육중완, 강준우와 오간 이야기를 털어놨다.

이들은 "처음에는 육중완, 강준우가 장미여관을 계속 쓰겠다면서 저희 세 사람만 나가라고 했다"며 "10월 말까지 저희가 받아야 할 개런티도 있으니 그 돈은 위약금 주듯 주고, 장미여관 이름을 계속 쓸 수 있게끔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거절 의사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이는 "밴드는 다섯 명일 때 장미여관이 되는 것"이었다. 나머지 2인은 법적인 부분을 살핀 후 다시 제안했다. 3인은 "(육중완과 강준우가) 우리 세 사람에게 1억원을 줄 테니 장미여관을 쓸 수 있도록 해달라고 했다. 한 사람당 1억이 아니라, 세 사람 합쳐서 1억 원에 합의해 달라고 했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한편 장미여관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는 계약 종료로 인해 장미여관은 공식적으로 해체됐으며, 육중완, 강준우는 육중완 밴드를 새롭게 꾸려 활동을 시작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desk@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