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지스타2018] '크아M' 정우용 디렉터 "템포 늦춘 대신 전략적 재미 더했다"

center
넥슨의 간판 캐주얼 게임 '크레이지아케이드 BnB'가 모바일게임으로 돌아온다.

'다오', '배찌' 등 넥슨을 대표하는 귀여운 SD 캐릭터들을 대거 배출해 넥슨이 캐주얼게임 강자로 자리매김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크레이지아케이드 BnB'의 모바일 이식 작품인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이 넥슨 신작 라인업에 추가된 것.

넥슨은 15일 지스타 2018이 열리고 있는 부산 벡스코 현장에서 '크레이지 아케이드 BnB M'의 개발을 총괄하고 있는 정우용 디렉터 공동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정우용 디렉터는 "회사 대표작이라 할 수 있는 '크레이지아케이드'의 빠른 속도감과 정교한 조작을 모바일로 그대로 이식하기에는 한계가 있었고, 속도감을 늦추는 대신 '슈퍼 스킬'을 비롯한 전략적인 요소를 가미해 색다른 재미를 주려고 했다"고 밝혔다.

정 디렉터는 이어 "한국에서는 '크아M'으로 불러주실 거라고 기대하고 있다. '크아M'을 통해 친구나 지인 등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게임을 즐기는 문화가 다시 번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정우용 디렉터와의 일문일답.

Q 개발 진척도는 어느 정도 되나. 중간 평가를 하자면.
A 상당 부분 진척됐다. 개발 후반부라고 볼 수 있다. 더 많은 콘텐츠가 준비됐지만 짧은 기간 동안 공개하기에 적합한 버전을 이번 지스타에서 공개했다. 기술적인 안정성이나 조작감에 대한 피드백에 자신감을 갖고 있어 출품을 결정했다.

Q 원작과 다른 부분이 슈퍼 스킬이다.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역전이 나올 수도 있고, 유리한 쪽에서 굳히기로 쓸 수도 있을 것 같다. 허들이 될 수도 있을 텐데.
A 의도한 부분이기도 하다. 경우에 따라 나이스 플레이가 나올 수도 있지만 잘못 사용해서 손해를 볼 수도 있다. 이런 과정이 캐주얼 게임에서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진지하기만 하게 쌓아나가기보다는 우스꽝스런 연출도 나오도록 의도했다. 다만 고수 이용자들은 슈퍼 스킬을 완벽하게 활용하고, 초심자들이 상대하기 어려울 수 있다. 그런 부분은 매칭을 통해 해결하려 한다.

Q 원작보다 속도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는데.
A 원작이 오래된 게임이기도 하고 회사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다. 배찌와 다오를 탄생시킨 게임 아닌가. 고민이 많았다. 원작은 키보드를 만지면서 빠른 조작을 요하는 게임이다. 재현하려 노력했지만 스마트폰에서 그런 템포를 쫓아가기는 어렵더라.

템포를 늦추면서 전략적인 요소를 넣어 새로운 재미를 주려고 했다. 슈퍼 스킬 등을 활용하면 원작과는 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거라고 판단했다.

Q 원작에서 특별히 계승하려 한 부분이 있나.
A 원작을 바라보며 고민한 가장 큰 주제는 사람과 사람이 겨루면서 놀 수 있는 도구가 됐으면 한다는 부분이다. 과거 '크아'는 PC 한 대에서 두 명이 할 수 있어서 형제들이 많이 같이 했고 많은 연령층에서 사랑을 받았다. 슈퍼 스킬이나 조작은 기술적인 부분이고, 과거처럼 지인이나 친구, 가족 등 소중한 사람들끼리 소통하고 즐길 수 있는 원작의 장점을 살리고 싶었다. 그런 부분에서 고민을 많이 했다.

Q 추가될 모드나 슈퍼 스킬이 있다면.
A 준비한 것들이 더 많다. 여전히 하루하루 다르게 개발한 결과물들이 늘어나고 있다. PC에서 인기가 있던 모드들을 연구해서 모바일에 맞게 선보일 준비도 계속 하고 있고, 오픈 시점까지 계속 늘어날 것이다.

슈퍼 스킬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순간 무적 효과를 주거나 아군과 자리 바꾸는 기술 등도 준비하고 있다. 재미있는 순간이 연출될 수 있는 슈퍼 스킬들이 많다.

Q 본인의 물풍선 갇혀도 시간 경과 후 풀어준다. 룰을 바꾼 이유가 있나.
A 과거보다 즐길거리가 많다. 이용자들의 인내심을 너무 많이 요구하지 않는 편이 낫다고 판단했다. 처음에 룰을 잘 모르기도 하고 실수도 한다. 실수 하나로 이번 판은 졌다고 선언하는 것은 가혹하지 않나 생각했다. 보다 편하게 접근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룰을 변경했다.

Q 과금은 어떤 모델을 주로 채택할 예정인가.
A 과금보다는 게임을 재미있게 만드는 일에 집중하고 있는 단계다. 과금할 수 있는 요소가 많지는 않다. 꾸미기나 치장과 관련한 아이템을 준비하고 있다. 오픈 과정에서 조금씩 늘어날 수 있을 것이다.

Q 캐릭터 외형 변경 이유가 있다면.
A 체계적인 역사를 거쳐 변한 것은 아니다. 이번 작품은 3D로 만들었는데 원작은 2D 게임이다. 변환 과정에서 변할 수밖에 없는 부분도 있었다. 원작 출시 10년이 넘기도 했고. 어느 정도 변화를 주는 것이 재미 포인트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디지니가 헬멧을 벗고 우니가 잘생겨지고 케피가 우스꽝스런 얼굴도 변하는 등으로 캐릭터에게 개성을 부여하고 싶었다. 과거 정의로운 모습이었다면 캐릭터마다 특징을 살리는 쪽으로 외형을 변경했다.

Q e스포츠 대회 계획도 있는지.
A 16인 서바이벌 모드를 개발하고 있다. 종료까지 기다리려면 지루할 수 있어 관전 기능을 추가했는데 생각보다 보는 재미가 있더라. e스포츠 대회도 연구 대상이다. 대회 콘텐츠를 넣어서 시험해볼 계획도 있다.

Q 이름이 다소 길다.
A 게임 이름이 '크레이지아케이드 BnB M'이다. 이름이 길면 줄여서 불러주실 거라고 생각한다. 국내에서는 '크아M' 해외에서는 'BnB M'이 될 것 같다. 이용자분들께서 선택하시기를 기대한다.

Q 정수 시스템이 추가됐는데 체감되지 않는 느낌이다.
A 슈퍼 스킬이나 아이템과 접근 방식이 다르다. 스킬이나 아이템은 바꿀 때마다 강해지거나 달라지지만, 정수 시스템은 긴 시간 플레이 후 누적됐을 때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밸런스 영향 없는 선에서 혜택으로 느낄 수 있는 지점을 고민한 결과가 정수 시스템이다.

center

Q 서버 운영 정책에 대해 말한다면.
A 서버 운영 방식에 대해서도 고민 많이 하고 있다. PvP 게임이니 매칭 풀을 크게 가져가고 싶다. 가능하면 많은 지역이 하나의 서버로 묶일 수 있게 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Q 이용자 접속 해제시 AI가 대신하나.
A 이용자 이탈시 AI도 신경쓰고 있다. 이용자 수준에 걸맞는 수준의 AI가 대신 게임에 임하고, 이용자 재접속시 게임을 이어서 진행하는 것도 가능하다.

Q 스마트폰 요구 사양은 어느 정도 되나.
A 생각보다 굉장히 낮은 사양에서도 잘 돌아간다. 최신 스마트폰이 아니어도 충분하다. 아이폰6에서도 잘 돌아가는 것으로 안다. 기계적인 성능이 허들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이다.

Q 밸런스를 해치는 유료화 모델이 적용될 것을 우려하는 이용자들도 있다.
A 밸런스에 영향을 미치는 아이템은 만들지 않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정수 시스템 관련해서는 정수를 빠르게 얻을 수 있는 아이템은 출시할 수 있다. 다만 비슷한 실력의 이용자들은 비슷한 정수를 보유할 가능성이 높아 밸런스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A 지인들과 같이, 사람과 사람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게임을 만들기 위해 오랜 시간 노력했다. 예전에 즐기던 분들은 성인이 됐을 것이고, 새로운 이용자들도 즐기실 거라고 생각한다. 이 게임을 통해서 친구들과 함께 놀 수 있는 문화가 다시 꽃피기를 희망한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