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비즈] 펄어비스, 3분기 매출 1170억원…역대 최고치

center
펄어비스(대표이사 정경인)가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펄어비스는 9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8년 3분기 매출 1170억 원, 영업이익 603억 원, 당기순이익 517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각각 323.8%, 297.2%, 281.4% 증가한 수치다. '검은사막 온라인'의 리마스터 업데이트와 '검은사막 모바일'의 안정적인 성장이 실적 상승을 주도했다.

펄어비스 데뷔작인 '검은사막 온라인'은 전 세계 150여개 국가에서 견조한 매출을 유지했다. 특히 3분기에 전 세계를 대상으로 선보인 리마스터 업데이트를 통해 흥행 장기화의 기틀을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아홉 번째 클래스인 금수랑과 신규 사냥터, 길드 토벌 등 새로운 콘텐츠가 꾸준히 업데이트되며 안정적인 서비스가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 첫 번째 해외 진출 지역인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도 현지 이용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펄어비스는 이후에도 일본, 동남아 등 다른 국가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펄어비스 조석우 재무기획실장은 "지난 1년간 '검은사막' IP의 가치 증대와 새로운 성장 기반 확보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며, "'검은사막 온라인'의 리마스터링, '검은사막 모바일'의 해외 시장 진출과 '이브 온라인'의 CCP 게임즈 인수는 그 노력의 일환이며, 이를 통해 펄어비스의 역량과 경쟁력이 한층 강화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