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엔씨 김택진 대표 "PC 원작 '블소', MMORPG로는 미완성"

center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가 PC 온라인 MMORPG '블레이드&소울'이 미완성 작품이라고 실토했다.

김 대표는 8일 서울 역삼동 더 라움에서 열린 신작 발표회 '디렉터스 컷' 현장에서 무대에 올라 "PC 원작 '블레이드&소울'은 전투 등의 측면에서 장점을 지닌 작품이지만 MMORPG적인 측면에서는 미완성 작품이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블레이드&소울' IP 기반 신작을 통해 PC 원작에서의 아쉬웠던 부분까지 보강한 높은 완성도를 선보이겠다는 각오를 피력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엔씨가 개발 중인 모바일 신작 '블레이드&소울2'는 원작 이후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블레이드&소울'의 정식 후속작으로 과거 영웅들이 전설이 되고, 그 뒤를 이을 새로운 모험을 바탕으로 전개된다. 원작의 고유 감성과 액션, 탄탄한 스토리라인을 그대로 계승한다.

엔씨소프트가 '블레이드&소울2' 외에도 '블레이드&소울M'과 '블레이드&소울S' 등 '블소' IP를 활용한 신작을 추가로 개발하고 있다. 원작을 일부 계승하면서도 새로운 요소가 추가된 '블소' 기반 신작 3종이 원작보다 높은 완성도를 갖추고 출시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