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넷마블 대작 '블소 레볼루션', 12월6일 정식 출시

center
강지훈 넷마블 사업본부장, 권영식 넷마블 대표, 정철호 체리벅스 대표, 장현진 체리벅스 개발총괄(좌측부터)
넷마블의 하반기 최고 기대작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이 12월6일 국내 정식 출시된다.

넷마블은 11일 오전 쉐라톤 디큐브 시티 서울에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출시 일정과 함께 게임에 대한 세부 정보를 공개했다.

넷마블은 12월6일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출시해 겨울방학 특수를 누리겠다는 각오다. 넷마블은 원작인 PC 버전 '블레이드&소울'의 방대한 스토리와 고품질 그래픽에 기반한 캐릭터, 경공, 전투 등 핵심 요소를 모바일로 완벽하게 구현해 기본 바탕을 마련하고 혁신적인 요소를 가미해 모바일게임 시장에 '레볼루션(혁명)'을 일으키겠다는 복안이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의 첫 장면은 원작 PC 버전과 동일하게 시작한다. 성우 음성도 원작과 같은 성우들의 목소리를 즐길 수 있다. 4개 종족, 6개 캐릭터, 4개 직업이 출시 초기 버전에 도입되며 추후 원작에 등장하는 캐릭터와 직업이 순차적으로 추가될 예정이다. 150종이 넘는 시네마틱 영상은 게임에 대한 몰입감을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개발사 체리벅스 정철호 대표는 "'블레이드& 소울 레볼루션'은 체리벅스에게 의미 깊은 프로젝트다. MMORPG에 처음 도전하는 것이기도 하고, 워낙 주목 받는 작품이기도 하다.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게임을 만든다는 목표를 갖고 도전하게 됐고 자신감도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철호 대표는 "원작을 모바일로 완벽하게 재현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혁신을 더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했다"며 "방대한 세계관과 경공 시스템 등을 잘 살리기 위해 기획 단계부터 많은 공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에 다양한 커뮤니티 기능을 추가하고 대규모 오픈필드 세력전 등 원작과 차별화되는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다. 500대500 실시간 전투가 가능한 오픈필드 세력전은 망루, 폭탄, 등 다양한 전략 요소가 존재해 단순한 전투양상에서 벗어난 새로운 전략의 재미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넷마블은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자들에게 다양한 즐길거리를 제공해 롱런을 꾀한다는 복안이다.

넷마블은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오는 11월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지스타 2018'을 통해 선보인 후 오는 12월6일 국내 정식 출시한다. 넷마블은 게임 정식 출시에 앞서 11일 정오부터 브랜드 사이트를 열고 사전 등록과 캐릭터명 선점 이벤트를 시작한다. 참가자에게는 정식 출시 이후 사용 가능한 의상 아이템을 제공하고, 구글 플레이 사전등록 시 1만 은화를 추가로 지급한다.

게임과 관련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브랜드 사이트, 공식 페이스북, 공식 커뮤니티 앱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월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