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넥슨컴퓨터박물관, '마우스빵' 10만 개 판매 등 5년 기록 공개

center
아시아 최초의 컴퓨터박물관인 넥슨컴퓨터박물관(관장 최윤아)이 지난 7월27일 개관 5주년을 맞이하며 다양한 기록들을 공개했다.

2013년 7월, 150억 원의 투자와 4년 여의 준비 끝에 제주에서 개관한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지난 5년 간 의미 있는 성장을 거듭했다. 작년 한 해 동안만 약 20만 명의 관람객이 방문했으며, 이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공개하는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의하면 국내 유료 사립 박물관 중 약 5위권에 해당하는 성적이다. 누적 관람객은 73만 명에 이른다. 제주도 전체 인구보다 약 7만 명이 많은 수치다.

관람객 비율은 성인 53%, 청소년과 어린이가 47%를 차지한다. 이는 단순히 '보는' 개념에서 탈피해 관람객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된 전시가 전 세대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는 방증이다. 또한 제주라는 지리적 특징과 맞물려 1500여 개의 학교가 다녀가며 수학여행의 새로운 성지로 자리잡고 있기도 하다.

개관 당시 4000여 점이던 소장품은 7000여 점까지 늘었다. 과거의 유물을 수집하는 데서 멈추지 않고, IT 산업의 발전에 따라 현재의 역사를 담을 수 있는 소장품을 꾸준히 취득한 결과다. 적극적인 기증과 기탁도 이어졌다. 총 74명의 기증/기탁자에는 대한민국 인터넷의 아버지 전길남 박사 등 IT 업계 주요 인사들뿐만 아니라 컴퓨터와 게임을 좋아하는 평범한 일반인들도 포함돼 있다. IT 진로교육인 '꿈이 IT니?'를 비롯해 개관 전부터 약 6년 동안 운영해온 넥슨컴퓨터박물관의 교육 프로그램에는 누적 참여자가 2만1000 명을 넘어섰다.

center

이처럼 4차 산업시대에 발맞춘 필수적인 지식 기반을 지역 사회에 제공하고 정보문화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 받아 넥슨컴퓨터박물관은 지난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표창을 받았다. 또한 제주특별자치도 우수 박물관, 교육부 주관 교육기부 진로체험 인증기관에도 선정된 바 있으며, 해외에서도 웨비상(The Webby Awards) 등을 수상했다.

재미있는 기록들도 있다. 카페테리아 인트(int.)의 명물 '키보드와플'은 무려 4만7000 개가 판매됐으며, '마우스빵'은 약 10만 개가 판매됐다. 체감형 리듬 게임 '펌프잇업(Pump It Up)'은 약 3년 동안 발판만 16번을 수리하는 등 소장품 중에 최다 고장 이력을 기록했다.

넥슨컴퓨터박물관 최윤아 관장은 "재미있고 유의미한 시도들을 계속할 수 있도록 지난 5년 간 꾸준한 관심과 성원을 보내준 관람객들에게 고개 숙여 커다란 감사를 드린다'며, '앞으로도 관람객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교감을 통해 변화하는 시대에 발맞춰 진화하는 박물관이 되겠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