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GPM, 베트남에 동남아 최대 규모 VR 테마파크 연다

center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 VR 테마파크 '몬스터 VR' 하노이점이 들어설 랜드마크72 빌딩.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 VR 테마파크가 국내 업체 주도로 베트남 하노이에 문을 연다.

VR 플랫폼 개발 및 VR 테마파크 운영 기업 GPM(대표 박성준)은 베트남 하노이 랜드마크72와 VR 테마파크 입점 계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GPM은 베트남 하노이에 한국 기술로 건설된 높이 350미터의 초고층 빌딩 랜드마크72 내 1500평 대규모 공간에 GPM의 VR 테마파크 프랜차이즈 '몬스터 VR'을 연내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center
'몬스터 VR' 송도점을 찾은 손님들.

회사측은 하노이에 문을 열 '몬스터 VR'이 베트남 최대 규모 VR 테마파크라고 밝혔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몬스터 VR' 하노이점은 베트남뿐만 아니라 동남아시아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GPM은 '몬스터 VR'의 해외 1호점인 베트남 하노이점 오픈을 시작으로, 향후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미얀마, 일본 등 해외 진출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해당 국가 현지 업체들과 협업을 위한 본격적인 논의를 진행 중이다.

GPM은 인천 송도, 서울 코엑스 등 국내에서 성공적으로 운영 중인 VR 테마파크 프랜차이즈 '몬스터 VR'을 통해 역량을 인정 받은 바 있다. 다양한 게임 개발 및 서비스 노하우를 VR 테마파크에 적용해 콘텐츠의 빠른 업데이트를 기반으로 한 재사용율 및 재방문율을 높여가며 성공모델을 제시해가고 있다.

center

베트남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 개척에 나선 GPM이 동남아시아 시장에서도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지 기대된다.

GPM 박성준 대표는 "인천 송도, 서울 코엑스 등 국내에서의 안정적인 VR 테마파크 서비스 노하우를 기반으로 국내 시장의 공격적인 확장과 함께 적극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이라며 "양질의 다양한 VR 콘텐츠를 통해 이용자들에게 VR에서만 느낄 수 있는 차별화된 즐거움을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GPM은 누구나 쉽고 편하게 VR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도심 속의 새로운 놀이공원을 컨셉트로 하는 VR 테마파크 사업을 성공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골프/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