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비즈] 데브시스터즈, 퍼블리싱 전문회사 탈바꿈 위해 대대적 조직 재편

center
데브시스터즈(공동대표 이지훈, 김종흔)는 프로젝트별로 개발 스튜디오를 신규 설립하고, 이를 이끄는 퍼블리싱 전문회사로서 대대적인 조직 재편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데브시스터즈는 서비스 플랫폼 개발 및 인프라 구축, 글로벌 마케팅, 데이터 분석 및 연구, 개발사 업무 지원 등 사업과 마케팅, 서비스 조직을 강화해 퍼블리싱 역량을 집중적으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퍼블리싱 성과 극대화에 초점을 맞춰 조직을 개편함으로써, 앞으로 최고의 퍼블리셔로 성장하는 것을 목표로 삼겠다는 것.

더불어 조직 재편을 통해 데브시스터즈는 신규 설립 개발사와 기존 자회사를 포함해, 총 8개의 개발 스튜디오를 보유하게 된다. 각 프로젝트에 대한 추진력을 높여 지속적인 신작 출시에 대비하는 것은 물론, 스튜디오 추가 설립 또는 실력 있는 외부 개발사 인수를 통해 라인업 확보에도 용이한 구조로 변화를 꾀한다.

이번에 신설되는 개발 스튜디오는 라이브 서비스 중인 런게임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를 개발하고 신작 쿠키런 RPG를 준비하는 쿠키런, 소셜 월드 건설 게임을 제작하는 데브시스터즈 마스, 3D 전략 게임을 개발하는 데브시스터즈스턴, 고객-전문가 매칭 플랫폼 서비스를 기획하는 데브시스터즈 커넥티어까지 총 4곳이다.

현재 데브시스터즈의 공동대표를 역임하고 있는 김종흔 대표가 쿠키런의 수장도 함께 맡게 되며, 데브시스터즈 마스의 김지인 대표, 데브시스터즈 스턴의 김성우 대표, 데브시스터즈 커넥티어의 김민우 대표 등 각 프로젝트를 총괄하던 부서장들이 앞으로는 대표의 자리에서 스튜디오를 이끌며 추진력을 높여갈 예정이다.

특히 신설 스튜디오 중 쿠키런은 시리즈 통합 1억 다운로드를 돌파한 쿠키런 IP(지적재산권) 파워를 더욱 확대하는데 집중한다. 꾸준한 업데이트를 통해 라이브 서비스 중인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성과를 한단계 더 끌어올리는 것과 더불어, 개발 진행 중인 쿠키런 RPG를 비롯한 쿠키런 IP 기반의 새로운 게임을 지속적으로 기획·제작할 전망이다. 또한 라이선스 사업도 더욱 공격적으로 전개함으로써, 쿠키런이 전세계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영향력 강화에 전력을 다할 계획이다.

여기에 쿠키런 IP를 기반으로 전략배틀게임 '쿠키워즈 (by 쿠키런)'을 제작 중인 오름랩스(구 엔플)와 퍼즐게임을 개발 중인 젤리팝 게임즈, 쿠키런 IP 외 별도의 RPG를 준비 중인 루비큐브(구 웨이브쓰리스튜디오)와 메이커스게임즈 등 데브시스터즈가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개발 자회사 4곳까지, 총 8개의 개발 스튜디오를 운영하게 된다.

이와 함께 지난해 10월 일본에 설립한 데브시스터즈 재팬과 설립 준비 중인 대만 법인 등 해외 법인 2곳을 통해, 퍼블리싱 게임의 성공적인 해외 시장 진출 및 성과 창출을 이끌어나간다.

그리고 투자전문자회사인 데브시스터즈 벤처스와 연계해 우수 개발사 발굴 및 투자, 인수 등 라인업 강화를 위한 활동도 펼칠 계획이다. 현재 '쿠키워즈'를 공동 개발하고 있는 오름랩스의 경우 최초에 데브시스터즈 벤처스가 발굴한 회사로 투자에 이어 자회사로도 전환되면서, 양사간 견고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신작 준비에 매진하고 있다. 이러한 데브시스터즈 벤처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앞으로도 기술력 및 신작 확보를 위한 행보에 적극 나선다.

데브시스터즈는 "이번 조직 재편으로 사업 구조와 더불어 비용 구조 개선 역시 목표로 하고 있다"며, "올해 신작 출시와 해외 시장 공략을 통한 매출 확대, 경영 효율화를 통한 비용 절감 등 실적 개선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데브시스터즈는 이달 중 조직 재편과 관련된 모든 준비를 마치고, 오는 6월부터 본격적인 개편 구조를 도입해 퍼블리싱 전문회사로서 첫 발을 내딛을 예정이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