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배그, 배틀로얄 아닌 리스폰 되는 이벤트 '워모드' 추가

center
펍지주식회사는 '배틀그라운드'에 신규 이벤트 모드 워모드를 추가했다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13일 밝혔다.

워모드는 데스매치형 게임 모드로 13일부터 16일 오전 11시까지만 플레이 가능하며, 좁은 지역에서 다대다 전투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점이 특징이다.

이벤트 모드 매치 방식은 다음과 같다. NA, EU, AS, SEA, OC 서버는 1인칭과 3인칭으로 즐길 수 있으며 한국과 일본, SA 서버는 3인칭만 가능하다. 또 친구 초대 기능을 이용해 10인 파티로 구성 가능하며, 팀원 랜덤 매칭으로 진행된다.

워모드는 맑은 날씨의 에란겔에서 진행된다. 각팀은 10인으로 구성되며 3개팀이 경쟁을 하게 된다. 단 매치 메이킹 상황에 따라 일부 팀은 10인 이하로 편성될 수 있다.

게임 플레이가 가능한 안전 지역이 제한되며, 사망해도 리스폰 수송기를 통해 일정 시간마다 전장에 재투입된다. 리스폰 시에는 AR과 DRM 중 1종의 주무기. 모든 권총 중 1종, 조끼와 헬멧, 수류탄을 지급받는다.

이어 90초마다 보급 비행기가 오며, 보급 구성은 일반 게임과 동일하다. 월드에서도 무기, 방어구 등 아이템 획득이 가능하다. 레드존과 킬러 관전 모드가 비활성 되는 것도 특징이다.

게임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15분 내 200점에 먼저 도달해야 한다. 킬은 +3, 기절과 부활은 +1점, 팀킬이나 팀원을 기절시켰을 경우에는 점수가 5점 감점된다. 제한된 시간동안 200점에 도달한 팀이 없을 경우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한 팀이 승리하게 된다.


오경택 기자 (ogt8211@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