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글로벌 흥행 국산 IP '넛잡', VR 애니 '버디 VR'로 돌아온다

center
국산 애니메이션으로 최초로 미국 박스오피스 2위까지 오른 인기 애니메이션 '넛잡' 시리즈의 IP를 활용한 VR 애니메이션이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레드로버(대표 가삼)는 영화와 게임 사이의 접점을 가상현실 캐릭터를 통해 찾은 인터렉티브 VR 애니메이션 '버디 VR'을 최초 공개하는 기자간담회를 14일 오후 청담동 엠큐브에서 열고 애니메이션 상세 정보와 향후 서비스 계획에 대해 공개했다.

center

'버디 VR'은 글로벌 콘텐츠 기업 레드로버의 첫 VR 애니메이션으로 미국 박스오피스 2위에 오르며 흥행에 성공한 '넛잡2'에 등장하는 주요 캐릭터들을 다룬 VR 애니메이션이다. 언리얼 엔진으로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사실적으로 구현해 이용자와 캐릭터간의 유기적인 상호작용을 통해 스토리를 전개해 나간다.

center

주인공인 외톨이 쥐 '버디'와 친구가 되는 과정에서 이용자가 주인공과 교감하고 상호 의사소통할 수 있는 것이 주요 특징이다. 즐거움이 필요한 어린이로부터 위로와 공감이 필요한 청년/성인에 이르기까지 마케팅 타깃의 폭이 넓다는 장점이 기대되고 있다. VR 게임 조작을 어려워하는 이용자에게 간단한 조작만으로 귀여운 캐릭터와 소통할 수 있는 VR 애니메이션은 향후 시장 전망이 밝을 전망이다.

레드로버는 VR 테마파크와 VR 카페 등 오프라인 유통망을 통한 '버디 VR' 공급과 온라인 다운로드 판매 방식을 병행할 예정이다. 먼저 오큘러스를 시작으로 다양한 VR 디바이스도 지원해나갈 방침이다. 레드로버는 '버디 VR' 출시 이후 지속적인 추가 콘텐츠를 제공하고 후속작도 계획을 담은 'VR 콘텐츠 로드맵'도 공개했다.

center
채수응 감독.

'버디 VR' 제작에 참여한 채수응 감독은 "기존 VR 애니메이션들의 주된 구성을 이루는 미니게임 형식을 탈피, 이용자가 영화의 플롯 구조 안에 주인공과 함께 놀이를 즐기는 매 순간이 특별한 관계 형성의 체험과정으로 누적될 수 있도록 집중했다"며 "다양하게 반응하는 캐릭터 버디가 관객과 실시간 상호작용으로 이야기의 진행을 이끌어 준다. 가상현실 캐릭터를 통해 영화와 게임 사이의 접점을 찾은 것"이라며 '버디 VR'에 대해 설명했다.

center
레드로버 하상우 전무.

레드로버 하상우 전무는 "'버디 VR'의 탄생에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은 한국콘텐츠진흥원, 에이펀인터렉티브에 감사하다"며 "이제 관객들이 일방 커뮤니케이션으로만 보는 애니메이션에서 벗어나 체험, 공감, 상호작용 할 수 있는 '인터렉티브 VR 애니메이션'을 통해 새로운 세상을 경험해 보셨으면 좋겠다"고 기획 의도에 대해 밝혔다.

하 전무는 이어 "이용자 반응에 따라 성룡의 목소리 출연으로 유명해진 '미스터 펭' 캐릭터를 비롯해 다양한 스토리 텔링을 준비해 나가겠다"며, "국산 애니메이션 최초 북미 진출에 성공한 레드로버가 VR 애니메이션 분야의 새로운 가능성과 연관 산업 파생 효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