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드래곤네스트M, 장비 뽑기 없다…코스튬이 주 BM

center
액토즈소프트(대표 구오하이빈)는 13일 신논현 르 메르디앙 서울 호텔에서 '드래곤네스트M for kakao'(이하 드래곤네스트M)의 론칭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정식 출시 일정과 게임을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드래곤네스트M'은 아이덴티티게임즈의 PC 온라인 게임 '드래곤네스트' IP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게임으로, 원작의 세계관과 스토리를 계승하는 동시에 동화풍의 그래픽과 개성 있는 캐릭터, 3D 논타깃팅 전투 등을 더해 개발된 작품이다.

액토즈소프트 사업 총괄 오명수 이사는 매출 3위가 목표라면서도 아이템 뽑기가 아닌 코스튬을 통해 매출을 견인하겠다는 입장이다. 오 이사는 "가챠(뽑기)로 장비를 얻는 시스템은 아니고 다양한 코스튬을 강조한 시스템"이라며 "장비 뽑기 보다는 (매출이) 비효율적이라고 볼 수 있지만 이미 중국에서 검증된 BM이라고 볼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 날 행사에서는 액토즈소프트 사업 총괄 오명수 이사, 모바일사업실 변경호 이사가 참석해 '드래곤네스트M'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다음을 질의응답 전문이다.

'드래곤네스트' IP로 추가적인 게임이 나오는지?
변경호='WOD'(월드 오브 드래곤네스트)가 액토즈에서 개발 중이다. 그 외에 정해진 타이들은 없다

공동 퍼블리싱을 진행했는데 역할 분배가 어떻게 되는지?
오영수=최고의 마케팅 파트너로 카카오게임즈를 선택하는게 최선이라고 생각했다. 프로모션을 중심으로한 협력이 큰 틀이된다고 생각한다. 최대한 많은 이용자와 잠재적 이용자까지 쉽게 포괄적으로 접근할 수 있도록 다양한 마케팅 리소스를 활용할 예정이다. 이 규모도 공동 퍼블리싱으로서는 최대 규모라는 것을 다시 말씀드린다.

이시우='드래곤네스트M'의 귀여운 비주얼이나 이에 맞는 이용자 층을 잘 타깃팅할 수 있도록 연계 광고 및 마케팅을 준비 중이다. 즐겁게 즐길 수 있는 분들이 잘 알 수 있도록 홍보하겠다.

center

커뮤니티가 중요한 게임인데, 커뮤니티와 채팅 시스템을 특별히 준비한 게 있는지?
변경호=게임 안에 수시로 라디오 시스템을 넣었다. BJ, 성우가 직접 라디오를 운영하고 이용자가 시청자가 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홈랜드가 길드의 확장판으로 같이 커뮤니케이션하며 낚시, 재배를 진행하게 된다.

'드래곤네스트M'의 개발사가 궁금한데.
오명수=자세하게 말씀드리기는 어렵다. 중국 개발사는 저희와 오래 협력해온 게임사 수기오로 게임 이해도와 선행적인 게임 방향성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 다른 파트너에 대비해 좋을 수 밖에 없었다. 개발사와의 관계 또한 좋은 기회가 있으면 추가적으로 협업할 수 도 있다.

공동 퍼블리싱 구조상 수익 분배 비율을 공개할 수 있는지?
오명수=공개를 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니지만 중국이든 한국이든 모바일게임 시장의 수익성은 상당히 힘든 상황이라는 것은 말씀드릴 수 있다. 열심히하겠다.

'M' 시리즈가 많이 나오는데 '드래곤네스트M'의 차별성은?
변경호=PVP 시스템이라고 볼 수 있다. 공평 대전으로 누구나 평등한 능력치로 콘트롤 싸움을 펼치게 된다.

center

업데이트 주기를 해금 방식으로 정했는데, 조절이 가능할지?
변경호=지정된 일자가 있으나 유동적으로 수정 가능하다. 이용자의 피드백과 콘텐츠 소모 속도를 봐서 조정할 예정이다.

오랜만의 신작이다. 사업 준비를 위한 기간이 오래 걸린 것으로 보이는데.
오명수=사업 준비 기간이 길었다. 좋은 콘텐츠를 기다려왔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다. 최상의 서비스를 운영하기 위한 준비를 했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유명 걸그룹 트와이스도 본질은 가수기에 노래와 춤 안무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는데, 저희도 좋은 노래와 안무를 찾고 있었고 이제 이를 얻어서 사업을 시작했다고 볼 수 있다.

e스포츠 계획도 발표했었는데, 이번 발표에 없다. 계획이 어떻게 되는지?
오명수=차별화 포인트라고 말씀드릴 수 있는데, e스포츠와 공평 대전을 통해 종목으로 키워나갈 예정이다. WEGL에 접목해 향후 운영할 계획이다.

올해 출시되는 다른 신작이 있는지?
오명수='WOD'(월드 오브 드래곤네스트)라는 자체개발작을 올해 출시 예정이다. 만반의 준비를 하는 중이다.

이번 달 안에 B2B 사업 계획이 있는지?
오명수=확정된 것이 없어 아직 말씀드릴 것이 없다.

center

최근 모바일 대작이 많이 출시됐는데 이 시점에 출시한 이유가 있는지?
변경호=다른 게임과 장르의 차별성이 있다고 본다. MO와 MMO를 같이 가지고 있고 그래픽적인 요소, 아기자기한 콘텐츠들이 차별화된다고 본다.

과금 요소와 수준이 궁금한데
변경호=매출목표는 다른 게임과 다르게 가챠로 장비를 얻는 시스템은 아니고 다양한 코스튬을 강조한 시스템이다. 가챠로 장비 뽑기 보다는 비효율 적이라고 볼 수 있지만 이미 중국에서 검증된 BM이라고 볼 수 있다.

론칭 후 오류로 몸살을 앓고 있는데 어떻게 대비하고 있는지?
변경호=오류가 많은 게임도 있었는데, 저희의 경우 다른 지역에서 서비스하며 오류를 다 해결했다고 본다.

매출 목표가 3위인데, 금액 기준으로는 어느 정도인지?
변경호=매출 3위에 대한 파이는 아실거라고 생각한다. 그 정도의 금액을 목표치로 하고 있다. 코스튬 강화 부분을 한국형으로 한다던지 하는 콘텐츠를 추가해 매출을 극대화하려고 한다.


심정선 기자 (narim@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