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넥슨컴퓨터박물관, VR 개발자 후원 결과 발표

center
넥슨컴퓨터박물관(관장 최윤아)은 도전적인 창작활동을 후원하는 '2017 NCM 악셀러레이터'의 결과를 발표하고, 올해의 NCM 악셀러레이터로 새롭게 선정된 두 팀을 소개했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콘텐츠 공모전 'NCM 오픈콜'을 매년 진행함과 동시에, 창의적인 콘텐츠 개발팀을 발굴해 후원을 지속해오고 있다.

'2017 NCM 악셀러레이터'는 총 6개 팀으로, 작년 한 해 동안 각 팀에게 1200만 원씩 총 7200만 원을 후원했다. 2016년 NCM VR 오픈콜의 수상 팀이기도 한 이들은 한 해 동안 각자의 장점과 개성을 살린 실험적인 결과물들을 발표했다.

1인 개발자 이리나 하트(Eerina Hart Studio)는 특유의 몽환적이면서도 초현실적인 세계관을 담은 '트리 오브 바빌론'을 기어 VR로 출시했다. 또한 '과학적으로 정확한 연애소설'이라 스스로 표현한, 양자역학을 서정적으로 풀어낸 작품인 '마이 스푸키(My Spooky ♥)'도 공개했다.

오민랩(5minlab)은 달콤한 디저트 공장에서 펼쳐지는 좀비 슈팅 게임 '밤 스쿼드(BAAM SQUAD)'를 개발했다. 가상현실을 통해 경쾌한 타격감과 현장감을 끌어올린 것이 특징이며, 이달 내에 스팀(Steam)을 통해 출시할 예정이다.

국립과천과학관 '디지털 아트 축제'에 소개되기도 했던 팀 지피(GP)의 '디시전(Decision)'은 보다 철학적인 소재를 다뤘다. 플레이어는 전쟁 상황의 의무관이 돼 적군의 생명을 살릴 것인지 고민하게 되고, 그 과정에서 전장의 열악한 현실과 기본적인 응급처치술을 체험해볼 수 있다.

팀 인더백(IN THE BAG)은 일반 영화보다 강한 몰입감을 제공하는 VR 시네마 'B 108호'를 제작했으며, 팀 포인트(Point)는 1인칭 검투 액션 '글래디에이터(Gladiator)'를, 팀 프리즘(Prizm)은 시뮬레이션 알까기 VR 게임 '언더커버랩(Undercover Lab)'을 개발했다.

'2018 NCM 악셀러레이터'에는 해외의 두 팀이 선정되었다. 가타이 게임즈(Gattai Games)는 2017년 NCM VR/AR/MR 오픈콜의 수상팀으로, 어둠 속에서 오직 소리에 의존해 공간을 파악하고 장애물을 극복하는 VR 게임 '스티플(Stifled)'을 출품한 바 있다. '스티플'은 현재 플레이스테이션 VR로 출시돼 호평을 받고 있으며, 가타이 게임즈는 전작의 경험을 살려 플레이어에게 보다 새로운 경험을 안겨줄 수 있는 신작을 개발하고 있다.

릿지라인(Ridgeline Labs)은 AR(증강현실)을 통해 사랑스런 반려견을 만나볼 수 있는 게임 'Ro VR'을 개발 중이며, 올해 안에 애플 앱스토어를 통해 출시할 예정이다. 두 팀에게는 올 한 해 동안 각각 미화 2만 달러씩, 총 4만 달러가 전달될 예정이다.

넥슨컴퓨터박물관 최윤아 관장은 "새로운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젊은 작가들의 도전적인 창작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한다"며 "올해 진행될 3회 오픈콜을 통해서도 예년처럼 창의적이고 실험적인 작품들을 많이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넥슨컴퓨터박물관은 3월12일부터 자사 홈페이지와 블로그 등 온라인 공간을 통해 ;2017 NCM 악셀러레이터'의 결과물 일부를 공개할 예정이다. 또한 박물관 VR 존에서도 영상을 통해 해당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