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비즈] 넵튠, 300억 투자 유치…'헬로히어로' 개발사에 50억 투자

center
넵튠(대표 정욱)은 카카오게임즈, 히스토리투자자문, 한국투자신탁운용, 오라이언자산운용, 파인밸류자산운용, SNK코퍼레이션, SBI인베스트먼트까지 7개사로부터 2회에 걸쳐 총 300억 원 규모의 투자금 유치를 확정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번 투자는 사모 무기명 전환사채 발행으로 진행될 예정이며, 투자자들의 높은 기대와 관심 속에 성공적으로 결정됐다. 전환가액은 1만5364원(액면가액 500원)이다. 표면이율과 만기보장이율 모두 연 0%이며, 만기일은 발행일로부터 3년이다.

투자에 참여한 카카오게임즈는 넵튠의 e스포츠, MCN(Multi Channel Network) 등 신규 추진 사업에 대한 성장성을 높이 평가해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으며, 양사는 사업적 협력을 지속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2012년에 설립된 넵튠은 모바일 플랫폼에서 퍼즐 게임과 시뮬레이션 게임에 강점을 가진 기업이다. 2014년 일본에 출시한 '라인 퍼즐탄탄'과 자회사 에이치앤씨게임즈가 북미 및 유럽을 타깃으로 서비스 중인 소설카지노 게임이 현재까지 안정적인 매출원 역할을 하고 있다. 또, 모바일 게임 개발 자회사를 통해 캐주얼, RPG, 배틀로얄 등 장르 다변화 및 글로벌 서비스 지역 확장을 꾀하고 있다.

center

넵튠은 이번에 유치에 성공한 투자금 중 50억 원을 원조 '헬로히어로' 개발사 핀콘(대표 유충길)에 지분 투자를 진행했다.

이번 투자는 사업적 협업과 신규 사업 성과에 대한 재무적 투자를 목적으로 하며,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한 신주 인수 방식으로 진행됐다.

핀콘은 2013년 2월, 원조 수집형 모바일 RPG '헬로히어로'를 출시하며, 당시까지 모바일 플랫폼에 존재하지 않았던 시장을 만들고 개척한 선구적인 개발사로, '헬로히어로'는 글로벌 49개국 다운로드 1위, 20개국 매출 순위 1위 기록을 가지고 있다.

center

핀콘은 올해 총 4종의 신작을 론칭한다. 이 중 '헬로히어로 에픽배틀'은 전작의 15년 뒤를 배경으로 한 정통 수집형 모바일 RPG로, 1월15일 필리핀을 시작으로 동남아 지역 소프트 론칭을 진행 중이다. 특히, 필리핀 지역에서는 론칭 2주 만에 구글 플레이 전체 매출 순위 2위, 애플 앱스토어 전체 매출 순위 5위에 오르며,' 헬로히어로' IP의 힘을 증명하기도 했다.

넵튠 정욱 대표는 "핀콘은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수 IP를 가진 몇 안되는 국내 게임 개발사이자 그 IP의 가치를 꾸준히 높여갈 수 있는 매우 역량 있는 개발사"라며, "이번 투자가 양사 협업 관계에 있어서도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핀콘 유충길 대표는 "이번 투자로 급변하는 글로벌 게임 시장에서 양사간 서로의 사업적 시너지로 인해 정상에 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넵튠은 자회사에서 개발 중인 '카카오프렌즈' IP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2종을 퍼블리셔를 통해 론칭 예정이며, 일본 지역에 다수의 모바일 게임과 북미 지역에 신규 소셜카지노 게임 론칭을 준비 중이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