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비즈] 펄어비스, 4분기 영업이익 전분기 대비 58% 감소

center
주식회사 펄어비스(대표이사 정경인)는 2017년도 4분기 매출액 247억 원, 영업이익 63억 원, 당기순이익 11억 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2017년 연간 매출액은 1172억 원, 영업이익은 646억 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90.26%, 38.12% 상승했다.

펄어비스는 6월말에서 최근 12월말로 결산월을 변경함에 따라, 이번 사업연도는 6개월치 실적만 포함됐다.

'검은사막 온라인'의 성공적인 해외 진출 덕분에 매출액은 전년도 대비 90% 증가한 1172억 원을 기록했다. 4분기 원화 강세로 인한 북미/유럽 등 일부지역의 원화 기준 매출이 다소 감소해 분기 매출은 전분기대비 10.2% 감소한 248억 원을 기록했다. 이는 펄어비스의 해외 매출 비중이 80% 이상임에 따라 원화 강세에 영향을 크게 받았기 때문으로 여겨진다.

4분기 영업이익은 63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58% 감소했다. 이는 인건비와 광고선전비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회사측은 밝혔다. 모바일 서비스 준비를 위한 개발자 및 운영 인력 확보, 신규 프로젝트를 위한 개발자 확보에 따라 인건비는 전분기 대비 18억 원 증가한 75억 원을 기록했다.

자체 서비스를 진행하는 '검은사막 모바일' 사전 마케팅 비용이 반영되며 광고선전비는 전분기 대비 39억 원 증가한 52억 원을 기록했다. 또한 영업외비용에서 발생한 외화관련 손실로 순이익이 전기대비 감소했다.

펄어비스 조석우 재무기획실장은 "원화 강세로 인해 매출 감소와 영업외비용 증가가 동시에 발생했다. 또한 모바일 확장을 위해 인원 확충 및 마케팅을 공격적으로 진행하면서 분기 실적은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하지만 '검은사막 온라인'의 라이프 사이클을 늘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실제 12월 이후 각 서비스 지역에서 이용자 지표가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2017년은 '검은사막 온라인'의 글로벌 진출이 메인이었다면, 2018년은 '검은사막'의 플랫폼 확장이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며 '검은사막 모바일'의 경우 지난 2월9일부터 11일 까지 프리미엄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출시를 위한 막바지 작업을 하고 있으며, 콘솔 버전 또한 상반기 내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이원희 기자 (cleanrap@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