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메이플' IP의 새로운 도전 '메이플블리츠X'

center
넥슨이 자사 인기 RPG IP(지식재산권) '메이플스토리'로 RPG 외 장르로의 첫 도전을 앞두고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메이플블리츠X'로 '메이플스토리' IP를 활용한 게임 중 처음으로 RPG가 아닌 실시간 전략배틀 장르로 개발되고 있다.

실시간 전략배틀 장르는 슈퍼셀의 '클래시로얄'의 장르로 알려져, 동일 장르의 작품은 후발주자의 위치에서 비교되곤 한다. 이 때문에 '메이플블리츠X'는 기존 작품과 차별 가능한 다양한 콘텐츠를 갖추는 것에 집중해 개발 중이다.

우선 원작의 주요 캐릭터들과 몬스터, 맵 등이 모바일게임 환경에 맞춰 재해석돼, 원작에 익숙한 이용자들에게 친숙하게 다가선다. 어린 시절부터 '메이플스토리'를 접해본 이용자들에게 큰 강점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center
원작의 캐릭터, 몬스터들이 4.5 등신으로 등장한다

'메이플스토리'에 등장하는 주요 영웅들인 '메르세데스', '팬텀', '오즈', '카이린', '데몬슬레이어'를 비롯, '주황버섯', '리본돼지' 등의 몬스터가 등장한다. 또한 각 캐릭터들의 스킬과 '골렘의 사원', '오르비스', '저주받은 신전', '루디브리엄' 등 원작에 등장하는 장소도 그대로 구현돼 있다.

center

물론 '메이플블리츠X'는 원작의 인지도에만 기대지는 않는다. 실시간 전략 PVP를 통해 긴박감을 제공하며. 다양한 스킬과 몬스터 카드를 수집, 제작할 수 있는 콜렉션 요소도 담아냈다.

실시간 전략배틀 장르의 핵심 재미인 전략적 요소도 빼놓지 않았다. 이용자들은 각 영웅들의 고유 스킬과 전용 몬스터, 공용 몬스터를 조합해 다른 이용자와 대결할 '덱'을 구성하고 전투에 나서게 된다. 이 덱은 최대 30종의 카드를 조합할 수 있으며 선호 플레이 스타일과 상대에 따라 구성이 가능해, 자신만의 전략, 전술을 만들어내며 재미를 느낄 수 있다.

center

특히 승리를 위해선 보다 많은 과금을 요구하는 '페이 투 윈' 보다는 많은 시간을 투자한 이용자가 승리하기 수월한 '플레이 투 윈' 방식을 택한 점도 눈길을 끈다. 게임을 플레이 할수록 많은 몬스터와 스킬 카드를 모을 수 있고 메소(게임재화)와 N코인 모두로 카드팩을 구매할 수 있어 양방향으로 카드를 성장시킬 수 있다. 이렇게 얻은 카드는 개조해 강화하거나 필요 없는 카드는 분해해 다른 카드 제작 재료로 쓸 수도 있다.

아울러 패자에게도 성장의 기회를 주는 스탬프 시스템도 이 게임의 차별성을 보여준다. 단순한 승패가 아닌 ▲좋은 승부 ▲치열한 난타전 ▲난타전 ▲슬레이어 ▲피말리는 승부 ▲전력을 다하다 ▲역전의 용사 ▲아쉬운 패배 등의 스탬프를 부여해 보상함으로써 패자에게도 보상을 줘 성장의 가능성을 높인다.

center

한편 '메이플블리츠X'는 2월 중 한국 및 동남아시아 지역 출시를 계획 중으로, 현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을 진행하고 있다.


심정선 기자 (narim@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