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비즈] NHN엔터, 2017년 연매출 9091억…페이코 사업 확대할 것

center
NHN엔터테인먼트(대표 정우진)는 9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7년 연간 매출 9091억 원, 영업이익 347억 원, 당기순이익 9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2%, 31.7%, 28.2% 오른 수치다.

2017년 4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3%, 121.1% 증가한 2378억 원, 101억 원을 기록했으나 당기순이익은 101억 원 손실이 발생해 적자로 전환됐다.

4분기 매출을 부문별로 살펴보면 ▲모바일 게임은 '크루세이더퀘스트'와 일본 지역에서 순항중인 '콤파스', '요괴워치푸니푸니'의 콜라보레이션과 이벤트 효과가 부각되며 전분기 대비 1.7% 상승한 649억 원으로 집계됐다. ▲PC온라인 게임은 웹보드 게임의 상승으로 전 분기 대비 1.5% 상승한 493억 원을 기록했다.

▲기타 매출은 커머스 사업의 연말 성수기 효과와 DB 보안관련 자회사인 PNP시큐어의 고객사 확대 및 광고부문 매출이 늘어나면서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한 1236억 원을 기록했다.

4분기 게임 매출 중 모바일 게임과 PC온라인 게임의 비중은 57%와 43%로 나타났다. 이 중 국내, 해외 지역 매출은 각각 43%, 57%로 해외 비중이 다소 높게 나타났다.

신사업의 근간인 간편결제 '페이코'의 경우 2017년 연간 거래규모가 2조 5천억원, 출시 후 전체 누적 거래 규모로는 3조4000억원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회사 측은 올해 상반기 중 삼성페이 제휴를 통한 MST결제 서비스 및 생활 밀착형 부가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심정선 기자 (narim@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