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이슈] 배틀그라운드, 中 핵 유저 많은 이유는 PC방?

center
10일 일본 '배틀그라운드' 이용자가 자신의 SNS 계정에 중국 PC방에는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이하 배틀그라운드) 핵이 기본적으로 설치돼있다는 글을 올려 화제다.

해당 이용자는 게시글을 통해 자신의 지인이 중국 PC방에서 '배틀그라운드'를 플레이했는데, 모든 자리에 '배틀그라운드' 핵(비 인가 제3자 외부 프로그램)이 설치돼 있었다고 설명하고 있다. 아울러 미니맵에서 상대방의 위치와 탈것의 위치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핵 작동 인증샷도 삽입돼 신빙성을 더하고 있다.

글을 올린 이용자는 "중국 내 초보 이용자들은 핵이 '배틀그라운드' 자체에서 기본 지원하는 기능으로 착각까지 하고 있다"며 중국 내 핵 사용이 심각하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중국 이용자들의 '배틀그라운드' 핵 사용 문제는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배틀그라운드' 핵심 개발자이자 배틀로얄 장르 창시자인 브랜든 그린이 "현재 99%의 '배틀그라운드' 핵이 중국으로부터 왔다"고 언급했을 정도로 심각한 문제가 됐다.

브랜든 그린은 "핵 프로그램 시장이 중국뿐만 아니라 다른 국가에도 존재하지만 중국에서 보다 널리 이용되고 있으며, 중국은 인구도 가장 많다"고 중국 내 '배틀그라운드' 핵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현재 해당 글은 핵을 사용하지 않은 다른 이용자들의 아이디까지 공개돼 있어 아이디 노출을 우려해 삭제된 상태다.


심정선 기자 (narim@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