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인터뷰] 니드포스피드 엣지, 이용자 의견 즉각 반영·개선

center
넥슨은 14일 판교 사옥에서 스피어헤드가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니드포스피드 엣지' 개발자와의 공동 인터뷰를 열고 오픈 베타 테스트(이하 OBT) 이후 서비스 계획을 알리고 게임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보는 시간을 마련했다.

14일 정식 서비스에 돌입한 '니드포스피드 엣지'는 유명 레이싱 게임 IP(지식재산권) '니드포스피드'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온라인 레이싱 게임으로, 차세대 엔진 '프로스트바이트'를 활용한 고 퀄리티 그래픽이 특징인 게임이다. 또한 라이선스 계약을 통해 유명 슈퍼카의 디자인, 사운드, 성능을 그대로 구현하기도 해 이목을 끈 바 있다.

이 날 행사에는 넥슨코리아 박상원 엣지 사업팀장과 조재영 EA스피어헤드 본부장이 참여해 OBT에서 기록한 각종 지표와 신규 업데이트에 대한 정보를 공개했다.

'니드포스피드 엣지'는 OBT 동안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지표를 기록했다. 먼저 PC방 점유율 12위에 진입했으며, 게임 접속자 중 절반 이상이 PC방에서 게임을 즐겼다는 게 넥슨 측의 설명이다.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즐긴 모드는 '스피드 개인전'으로 '월드레이스', '순위경기', '스피드 팀전', '드리프트' 순으로 콘텐츠를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게이머들이 가장 선호한 차량은 'Cayman 2007'로 지난 테스트 당시 가장 인기가 높았던 'Mustang GT 2015'가 2위를, 'ROADSTER SPORT 2011'이 3위를 차지했다. 'Cayman 2007'은 사전 예약 및 지스타 현장 이벤트로 증정한 차량이라 다른 차량에 비해 입수 난이도가 낮지만 성능은 높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그 뒤로 'Camaro SS 2010'이 4위를 'Z4 M Coupe 2006'이 그 뒤를 이었다.

center

정식 서비스 이후 업데이트될 콘텐츠는 게임 내 연출 효과를 강화해 니트로, 터보 사용 시 효과 문구를 추가하고, 어두웠던 게임 그래픽도 밝게 개선될 예정이다. 아울러 다이나믹한 주행을 위해 기존 트랙 디자인의 변경을 진행하는 중으로 '점프 구간' 등도 추가된다.

박상원 사업팀장은 "비, 눈 등 날씨 요소로 각 트랙 특화 차량의 성능을 강화하려는 방향성을 잡고 있다"며 "'번호판', '데칼랩핑' 등 이용자 커스터마이징 자유도도 대폭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시연 영상을 통해 공개한 추격전(Pursuit) 모드가 눈길을 끌었다. 인공지능(AI) 방해 차량을 피해 가장 먼저 골인 지점에 도달하는 모드로 게임 시작 전 공격, 방어 아이템을 장착할 수 있고 차체의 높이에 따라 장애물 효과가 달라져 독특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 모드는 현재 개발 중에 있다.

다음으로 질의응답 시간이 마련돼 이용자들의 피드백에 답변하기도 했다. 가장 많은 피드백이 주어졌던 '게임 내 프레임 30 고정'에 대해 "기술적으로 프레임을 늘리는 것은 문제없으나 다양한 이용자가 즐기는 온라인 플랫폼인 것을 고려한 것이다"고 말했다.

공정성을 해칠 우려가 있다는 '강화'에 대해선 "파츠 업그레이드 등은 자체 테스트 결과 게임성을 해칠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니드포스피드 엣지'는 전략, 실력이 가장 중요한 게임"으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e스포츠 계획은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며 휠(Wheel) 콘트롤러 연동 등은 추가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조재영 본부장은 "현재 게임을 즐기는 모든 이용자분들께 감사하다. 웹 게시판에 작성하고 있는 글들을 모두 읽고 있다"며 "대부분의 이용자 분들의 의견이 합당한 지적이라고 생각하며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하겠다"고 전했다.


심정선 기자 (narim@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