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e-sports

[기자석] '배그' 덕에 굳건해진 텐센트 왕조

라이엇게임즈의 '리그오브레전드(이하 LoL)'는 현재 이용자 수, 매출, 인지도면에서 세계 최고의 게임이라고 할 수 있다. 매출면에서 LoL을 바짝 추격하고 있는 것이 텐센트의 '왕자영요(한국명 펜타스톰)'다. '왕자영요'의 2017년 매출을 추산하면 'LoL'의 기록을 경신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업계는 관측하고 있다.

'왕자영요'는 근본적으로 LoL의 아류작이라는 것을 부정하기 힘들다. 텐센트가 LoL 개발사인 라이엇게임즈를 인수했기에 다른 아류작과 같은 저작권 관련 소송 발생의 여지가 없는 것뿐이다.

라이엇게임즈 인수로 LoL을 이미 보유한 텐센트가 '왕자영요'를 만들어낸 이유는 무엇일까. 중국은 한국과 다르게 모바일 시장과 모바일 e스포츠 시장이 크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모바일 플랫폼으로 잘 만들지 않는 분야의 게임도 중국에서는 자주 출시된다.

'왕자영요' 외에도 '크로스파이어'의 IP로 개발한 '창전왕자' 등 다양한 게임이 모바일 게임으로 출시돼 높은 매출을 기록 중이며, e스포츠 프로 리그까지 운영되고 있는 상태다.

여기에 모든 중국 게임사가 탐내던 '배틀그라운드'의 판권을 가져간 텐센트는 모바일화까지 진행해 '절지구생 전군출격', '절지구생 자극전장' 두 종류의 게임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텐센트는 향후 10년의 성장 모멘텀을 가져갈 수 있게 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지금까지 중국에서 높은 인기를 누렸던 한국 IP들인 '미르의전설', '던전앤파이터', '크로스파이어'를 잇는 또 다른 한국산 메가히트 타이틀을 확보한 텐센트는 기존 라인업의 노후화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

텐센트의 기존 게임들은 LoL을 제외하면 이미 전성기가 지나 완만한 하락세에 접어들 수 밖에 없는 상태다. PC 온라인 게임이기에 수명이 긴 편이지만 장기간 서비스가 이어지면서 신규 이용자 유입 보다는 기존 이용자의 관리와 유지에 집중하게 된다. 천천히 게임 매출과 이용자 수가 줄어갈 수 밖에 없다.

그런 가운데 LoL 못지 않은 보고 즐기는 재미를 주는 '배틀그라운드'가 텐센트의 라인업에 가세했다. LoL과 겹치는 장르가 아니면서도 동일한 장점을 갖춘 게임. 텐센트의 새로운 성장동력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텐센트는 '배틀그라운드'를 '제 2의 LoL'로 만들 계획인 것으로 보인다. 아마도 그 전략은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 한국 업체가 직접 중국 현지에서 서비스하지 못하는 여건은 아쉽지만 '더 이상 살 가치를 못 느낀다'며 찬밥 취급당하던 한국 게임이 다시금 중국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는 사실은 적지 않은 의미를 지닌다 할 수 있다.

한국 개발사가 만든 흥행작을 중국에서 연달아 서비스해 대박 신화를 쓴 텐센트는 '배틀그라운드'라는 날개를 달고 한층 더 비상할 전망이다. 재주는 곰이 부리고 텐센트 배만 불리는 일'이 될 수도 있겠지만 이같은 사례가 보다 자주 나오기를 바란다.


심정선 기자 (narim@dailygame.co.kr)
<Copyright ⓒ Dailygame co, Lt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